티스토리 뷰

Macintosh

요즘 Mac은 좀 빠른가요??

yoonoca 2017.08.07 23:15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신경도 쓰지 않고 있었는데 가만 생각 해 보니 집에 있는 PC 자원들의 연세(?) 가 만만찮다. 예전같으면 5년을 못참고 기변을 일삼을텐데, 무슨 일일까. 그래서 집에 있는 자원들을 돌이켜 본다.



1. 2007 White Macbook : 지난 번 Linux 깔겠다고 삽질했다가 하드 포맷한 이후로 CD-ROM이 맛이가서 OS X도 다시 못깔고 있다;;; 미이라 상태.


2. 2011 Mac mini : 나름 i5. 근데 램이 4기가라 맨날 버벅거리고, 램 인식 문제땜에 2013년도인가 로직보드를 한 번 교체했는데 간혹 부팅이 안되고 허연화면만 띄우는 경우가 있다. 맛이 가기 전에 사진이라도 백업 해 놔야 할텐데...


3. 삼성 아티브 700T 2012 년형 : 나름 i5 II. 나한텐 최신 맞다. 맞는데 간혹 뭔가 나한테 맞지 않는 옷 같다.


4. 코어듀오 2 데탑: 간혹 부모님 오시면 내어 드리는 걸로;;; 윈 10을 깔면 지금보다 좋아질까?



요즘 모바일 디바이스 때문일까. PC 를 정력적으로 업그레이드 하겠다, 특히 Mac을 신제품으로 바꾸겠다는 욕심이 많이 줄었다. 그렇다고 집에서 폰만 잡고 앉아있느냐, 또 그건 아닌 것이 5인치도 안되는 화면 보고 뭔갈 한다는 것이 성에 안차서 결국은 PC를 켜게된다. 이젠 아재가 되서 그런지도...

다만 새로운 맥을 구입하면 지금의 앱 체계를 그대로 유지한다는 전제 하에 그 처리속도가 예전 2011년도 맥미니 샀을 때 느꼈던 대로 빠릿빠릿 해지는지 궁금해지기는 한다. 예전에는 몇 년에 걸쳐 신  OS로 업그레이드 해도 속도의 저하는 잘 느끼지 못했던 것 같은데, 집에서 CCTV감시용으로 쓰는 아이패드 2나 지금의 맥미니를 봐도 완전 폐인취급 당하는 기분이랄까...점점 하드웨어는 소모품 같이 되어가는 그런 생각이 든다.


여튼 맥을 사용하면서 느끼던 '감성,' '기계와의 대화'는 점점 멀어져가는 느낌. 모바일도 마찬가지. 기변병도 없는데 (사실은 기변 할 수 있는 환경이 아니란게 더 맞을지도;;;) 그냥 맘 편하게 지금 시스템 뻗을 때 까지 죽 쓰는 걸로다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 프로필사진 먹보91 2015 맥프레를 사용하고 있는데 요즘 맥의 매력이 예전만은 못한것 같아요.
    그렇긴 하지만 여전히 트랙패드의 제스쳐는 뛰어나고 인터넷 웹서핑과 멀티미디어 소모용으로 그리고 음감용 PC-fi 구축용으로는 이만한게 없는것 같기도 하네요.
    요즘 윈10이 너무 잘나와서 맥이 그렇게 좋고 감성이 뛰어나단 느낌은 없는것 같습니다.
    여전히 애플생태계안에서 호환성은 끝내주지만, 일장일단이 있는지라.

    데탑은 저도 8년동안 업글없이 생활하다가 작년에 개조제온에 정착했습니다.
    애들이 자라서 애들용 한대 마련해줘야하는 과제가 남아있긴 한데 여유가 넉넉할땐 아이맥을 생각하긴 했지만서도 생산성을 생각하니 조금 망설여지기도 하네요.
    미니PC한대 들일까 고민중입니다. 초등 고학년으로 가면 인강도 들어야하고 숙제도 해야되니.
    제 PC는 안주고 싶네요.
    요즘은 태블릿, 노트북 이래저래 굴리니 데탑의 중요성이 계속 떨어지는건 맞는것 같습니다.
    고사양 게임안하는 취향이면 데탑은 10년은 너끈히 쓸수 있을것 같아요. ^^
    2017.08.10 12:37 신고
  • 프로필사진 yoonoca OS X, 요즘은 그냥 X-window 만 쓸수있는 리눅스같다는 느낌이 막 듭니다. 애플이 앱스토어를 OS X 에도 열면서, 앱들이 한 곳에 취합되어서 찾아보기는 좋습니다만 예전같이 개발자 사이트를 찾아가서 두근두근하면서 설치 해 보는 재미는 없지요. 여튼 10년 전 만큼의 진보도 느껴지지 않고 특별한 맛이 많이 없어진 것은 사실이지요...

    와이프가 아주가끔 데탑의 성능이 좋지 않다고 하소연 합니다만, 대부분 업무는 핸드폰으로도 처리 가능하니 딱히 컴퓨터의 필요성을 느끼지는 못하고 있는 듯 합니다. 오히려 온라인 뱅킹도 컴퓨터로 하는 제가 더 아재같은 느낌이 드는군요;;;
    2017.08.13 17:37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