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클래식 기타에 스트랩 핀을 달아 줌.
    Funny Widgets 2022. 4. 30. 17:15

     10대 시절 음악 인생을 책임 져 주던 오랜 친구같은 물건이 있다. 부친 지인을 통해 얻었던 클래식 기타로, 그렇게 막 방치한 녀석인데 아직 부서지지 않고 잘 버텨주고 있다. 학생 신분으로 돈이 없어 일렉기타는 꿈도 꾸지 못하고 통기타 도 제대로 제 돈 주고 사지 못할 시절엔 아쉬우나마 기타 연습에 큰 도움을 주었던 일등 공신이다.

     하드웨어 손을 댈 것도 없지만, 2006년 취직 이후 줄감는 peg의 톱니바퀴가 다 마모되어 신품으로 한 번 교체해 준 이력이 있다. 그 외에는 아직까지 그대로.

     기타 메이커는 스즈키도 아니고 Susuki 라고 헤드에 비뚤게 프린트 된 제품이다. 아님 과거 일본 스즈키가 영어 표기가 통일되지 않았을 오랜 시절 이렇게 썼던 것을 그냥 배껴 적었는지도 모르겠다. 뭐 80년대 즈음만 해도 기타라고는 할 수 없는 조악한 품질의 기-타- 들이 주변에 많이 존재했었다. 이 녀석도 그러한 것이었는지, 나름 연주 할 수 있을 정도로 만들어 진 수준인지는 모르겠다. 자세히 보면 4번 줄 감는 쪽 헤드에 크랙이 있다. 다행히 완전히 부서진 것은 아니라 일전 peg 교체 시 본드를 한 번 먹였나 했을거다.

     플라스틱으로 되어 있는 너트의 상태가 좀 좋지 않은데 - 아마도 한 번 깨졌던 것을 본드를 발라 접착해서 아직 쓰고 있는 것으로 - 기회가 되면 좋은 것으로 갈아 주어야 겠다.

     울림통 안에 아직 잘 붙어있는 상표. 상표등록 번호가 82로 시작하는 것으로 보아 82년도 제품인 것 같다. 모델번호가 세월에 의해 사라져서 확인 할 길이 없다. 그래도 나름 Made in Korea. 국산 기타임.

     사실 오늘의 주제는 40여년 된 것으로 추정된 이 녀석에 무려 [스트랩 핀을 달아주었다] 이다. 사실 클래식 기타는 통기타보다 내구도가 그다지 좋지 않고 앉아서 연주하는 것을 기본으로 하는지라, 보통 여기에 스트랩핀을 달지 않는다.

     근데 기타를 스승 없이 '야매'로 배운지라, 클래식적인 자세나 주법 이론 같은거 잘 모르고 내 나이쯤 되는 사람들이 다 그렇듯 기본적인 1도-4도-5도 화음 코드만 가지고 가요나 포크송, 크리스찬의 경우 성가 정도 스트록으로 반주 맞추는 수준인 것이다. 물론 카르카시 기타 교본이나 이런 저런 클래식기타 교본이나 악보 구해다 몇 곡 연주 해 본 적은 있으나 선생님을 두고 공부 해 본 적은 한 번도 없기 때문.

    사실 이 기타를 손에 넣은 아래로 스트랩 핀을 달까 말까 계속 고민하고 있었던 것인데, 결국 이렇게 달아 주었다. 뭐 박살나도 부담없고(40여년 함께 한 정이 아쉽기는 하지만) 굳이 앉아서만 이 기타를 연주해야 할 이유가 없으니까. 단, 일렉기타들보다 굵은 바디 때문에 지판이 잘 보이지 않는 것은 어쩔 수 없다. 게다가 통기타나 일렉기타보다 넥도 굵고 짧으며, 각 줄 당 거리도 길고 높은 편, 그리고 플랫들도 있으나 마나해서 운지하는 손가락에 힘이 많이 들어가야 제대로 연주가 되는 매우 불편한 시스템이지만, 이녀석의 그러한 점은 내가 더 잘 알고 있으니 그냥 받아들이고 쓴다.

     뭐...내 혼자 연주하면서 삑사리 난다고 누가 뭐하 할 사람도 주변에 없고.

     브릿지와 바디가 연결되는 곳에 한 포인트, 그리고 바디 아래쪽 중간에 한 포인트 해서 박아 줌. 스트랩 핀은 과거 로동이에 달려있던 것을 녹을 방청한 후 사용한 것이다. 기타 무게가 가벼운 고로, 굳이 쉘러 스트랩 락 핀을 달아 줄 하등의 이유가 없다. 어찌됐건 정석의 클래식을 추구하는 분이면 당연히 따라하지는 않을 것이고, 그래서 추천하지도 않으며 따라 할 용자 또한 많지 않을 것.

     클래식기타와 통기타라고 하는 포크기타와 비교하면 일렉기타는 포크기타와 메커니즘이 더 비슷하다 할 만 하고, 혹자는 클래식 기타의 나일론 줄이 포크기타의 스틸줄보다 손도 덜 아프다고 하는데, 제대로 연주하면 프랫이 얇아 오히려 잘 눌러주어야 하는 클래식 쪽이 더 손 아프다. 스틸줄은 오히려 관리만 잘 하면 나일롱 줄 보다 더 말랑말랑한 듯. 개인적으로는 클래식 기타곡 연주할 것 아니면 초심자는 포크기타 사서 연습하시라 추천 드린다. 

    TAG

    댓글 2

    • 먹보91 2022.05.11 23:10 신고

      저도 집에 클래식 기타가 있는데 너무 사용안하다 보니 브릿지 부분이 떨어져서 수리할려고 하다가 방치하고 있네요. 곧 쓰레기 분리수거 스티커 붙여서 버려야 할 것 같습니다.
      하나 둘, 예전 취미를 다시 찾아가시는 모습이 너무 보기 좋습니다. ^^

      • yoonoca 2022.05.12 00:00 신고

        네. 솔직히 너무 여러가지 취미들을 수평전개하고 있는데 이제는 좀 최적화해야하나 고민 중입니다.
        그래도 악기 취미는 잘하든 못하든 유지라도 하는 것이 좋을 것 같아 멱살잡고 끌고가고 있습니다만 일상화가 되면 부담도 덜해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