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다 알겠지만 아이폰은 이렇게 생겼다;;;; 주인장의 아이폰은 맥북과 색을 같이하고자, 흰색이다....

작년 11월 이후, '다음달 폰'으로 유행했던 아이폰 전설이 전설이 아니게 되었고, 드디어 실물을 손에 넣을 수 있게 되었다.
예판을 하는 등의 극성을 부리지 않고, 시중에 풀리기 시작하면서 자연스럽게 구매 했고...

사실 첨에 예판의 폭풍(?) 이후 얼마나 팔릴까 생각했었는데, 예상외로 선전하는 것을 보고 사실 적잖이 당황했다.
그도 그럴것이, 옛날부터 매킨토시를 써 오면서 이놈이 한국사람의 정서에 어울릴까..라는 생각을 꽤 많이 했었기 때문이다.

특히 세상이 창문으로 점철된 이놈의 동네에서 이녀석이 얼마나 호소력을 갖고 팔려줄지가 의문이었지.
맥빠들 아니면 것멋부리기 좋아하는 된장족들이 불편함을 감수하면서 '난 달라'를 강조하면서 들고다니는 폰이 될거라 생각했는데.

의외로 지방에서까지 제법 들고다니는 사람이 생길 정도가 되었다. 샘송폰이 설치는 이 세상에서 말이지.

아이폰 덕분에 애플이라는 회사가 갑자기 일반인까지 회자되고 있고, 내일즈음 나온다고 하는 타블렛 디바이스 (맥이라고 말하지는 않겠다..그리고 그것일지 아닐지도 모른다) 도 연일 화제다. 국내 스마트폰 업체들은 도데체 뭘 하고 있었나라는 자조섞인 목소리도 들린다.

당김에 아이폰이 기폭제가 되어서 대한민국 온라인/통신 체제도 어느정도 변혁이 있어주면 좋겠다만, 거기까지 나가주는건 너무 과한 기대일까.

하드웨어는 지상최대의 극강 스펙이면서도 허접하고 느리면서 화려하기만 한 지상에서 가장 비효율적인 UI를 만들어놓고는 '전지전능'이라고 떠벌러질 않나... 학연/지연에 연연하는 지금의 사회생활과 다를게 뭐냐 말이다...좀 보이는 것만 신경쓰지 말고 안보이는 것들도 신경써주길 바란다.

각 사 개발자들한테 라스킨선생의 'humane interface'라도 한 권씩 사주고 보라고 해야하나.



어찌됐건, 저놈의 로고엔 마법이 끼었는지...별 것도 아닌데 참 잘도 팔아먹는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