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Macintosh

두부맥북 유감.

yoonoca 2010.08.25 21:35

<아마도 Canon Exus 70, 사진의 맥북은 구입하고나서 얼마 되지 않았을 때의 시점임...>
맥을 사용한것도 슬슬 7년여 가까이 되어간다. 어느정도 금전적으로 자립도가 생기기 시작하면서 맥을 구매해 사용했으므로 슬슬 계보를 읇어보면

PowerMac 6200 --> iMac G3-333 --> iBook --> iMac G3-400 --> Powerbook (Pismo) --> PowerMac (Digital Audio) --> Macbook

여기서 최신맥이라고 사용한건 iBook G4-800, 그리고 지금 현역으로 뛰고있는 화이트 Macbook C2D 2.2.

중간중간에 옛날 학창시절 사용못해봤던 맥을 써봐야된다는 다짐성으로 사용한 클래식맥까지 포함하면 나름 급하게 맥의 역사를 밟았다고 할 수 있겠지.

지금의 Macbook을 쓰면서, 과거 맥들과 비교했을때 과연 이녀석이 '제대로 된'놈인가 의문이 들기도 한다.
그래서 어찌보면 가장 사용년도가 길면서도 정이 안가는 놈이 바로 이녀석임.

과거 '탱크주의'같은 맥들과는 달리 팜레스트가 들뜨질 않나 아래 CCFL쪽과 광원의 밝기가 다르질 않나, 게다가 최근에 배터리 배불뚝이까지 겪고나니 점점 품질이 떨어져가는것 같아서 안타깝다.

맥의 생산기지가 미국 --> 싱가폴 --> 한국, 그리고 중국으로 넘어가면서 가면갈수록 상태가 심각해지네.

그렇다고 새 맥을 사는것은 지금 생각에 완전 과소비. 생각같아서는 녀석을 통째로 외장을 갈고 배터리도 리필해 주면 좋겠다.
애플케어도 없으니 기백만원 들여서 통째로 바꿔주는건 무리고...아이폰같이 야매로 해 주는데가 있으면 매우 좋겠다 싶다.

그래서 대학원시절 애지중지 아껴가며 썼던 아래 이녀석이 매우 기억에 남는다. 산전수전 다 겪고 사실 사용감도 많지 않았지만, 가장 맥다운 녀석인것 같아서..

바로 그 이름도 유명한 Macintosh Classic II

<Sony S50, 2005년도 원룸에서 촬영함>

이 미칠것 같은 해상도 봐라. 2톤 모노크롬에 리사이징하지않아도 얼마차지하지 않는 이 화면.
이걸로도 작업이 가능했던 과거를 상기해보면, 지금 컴퓨터의 사양은 너무 과용이 아닌가 싶다.


과거의 컴퓨터 환경이 정말 그립다!!!

<덧> 그나저나 간만에 다른 카테고리로 포스팅을 하는군. 허허허허허.
댓글
  • 프로필사진 후레드군 화이트 맥북은 정말 문제가 많았죠;;;;;

    개인적으로는 알루미늄 파워북 시리즈가 절정이었던것 같습니다- 마감도 잘 되어있고...
    2011.04.03 13:34 신고
  • 프로필사진 yoonoca 반갑습니다. 간만에 파워 맥유저님을 뵙네요 :)

    대체로 잡스 복귀이후의 '누드맥'으로 대표되는 녀석들 중, 내구도가 우수한 녀석은 제 기억에 별로 없었던 것 같습니다. 대표적으로 몇 가지를 들어보면,

    1. 아이맥 극초기형: 전원불량

    2. 큐브: 전원버튼 및 발열

    3. 아이북: 모니터 빛샘현상, 카보네이트 황변, 발열

    4. 티북: 힌지 파손

    5. 알북: 에어포트 수신불량

    6. G5파워맥: 발열

    7. 맥북: 하판깨짐, 상판밀림

    등등이네요. 과거 Mac OS 8 등이 폭탄마크로 거의 윈98과 동등한 문제기 있었지만 베이지맥들의 하드웨어 구성이나 디자인들은 꽤 괜찮았던걸로 기억합니다 (분해조립도 체계적이고 오밀조밀한 맛이 있었죠).

    그나마 그 시대에서 괜찮았던 녀석을 들라하면...전 피스모 파워북이 제일 좋았던 것 같아요^^
    2011.04.04 15:36 신고
  • 프로필사진 후레드군 애플 하드웨어가 사람들이 환상을 갖고 있는 것과는 달리 생각보다 많은 문제들이 있었죠-

    iMac G5의 초기 모델의 경우 열 배출이 제대로 안 돼서 로직보드나 디스플레이가 죽어버리는 문제가 있었고, 아이북은 전반적인 마감 문제 (발열은 모르겠습니다) 가 있었던 걸 기억하네요. 아이북은 로직보드 문제도 있어서 보증기간을 연장하고 로직보드 교체도 해줬습니다.

    그래도 초기 인텔맥들에 비하면 양반이라고 생각합니다. 맥북, 맥북 프로 모두 정말 오만가지 문제를 다 겪으면서 맥 세이프가 타버리는 현상도 있었고.....

    그나마도 PowerPC 시절이 불량률은 덜 하지 않았나 싶기도 합니다- 요즘 나오는 녀석들은 어떨지 모르겠네요- 그런데 커널 패닉을 본다는 분들이 심심찮게 있으십니다.....
    2011.04.04 15:44 신고
  • 프로필사진 yoonoca 아이북 로직보드 문제..어렴풋이 기억이 나는군요^^

    과거 PM7000 Series의 단순무식하면서도 정말 컴퓨터스러운 그런 물건은 이제 기대를 못하는 상황이 되어버려서 개인적으로는 참 안타깝습니다.

    암튼 매킨토시를 '의인화'하는 행동은 이제 참 쉽지가 않네요^^;
    2011.04.04 16:44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