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Review] HP Elitebook 8460p
    Funny Widgets 2011. 7. 28. 19:31

    쌩뚱맞게 무슨 노트북 Review냐 하겠는데..회사에서 업무용으로 노트북이 나왔다.

    업무용으로는 데스크탑이 편한데, 정책상 전원 노트북 사용이다 보니, 뭐 반강제로 받았다.

    HP Elitebook 8460p. Elitebook중에서는 가장 최근에 나온 모델인것 같다. 최근까지 8440p를 지급하다가, 금번달부터 본 모델로 지급하게 된 것 같음.

    기왕 받은거 한 번 가볍게 둘러본다 생각하고 블로그에 포스팅한다.


    일단 전반적인 형태는 Macbook Pro의 모습을 많이 닮았다. 검은 강화플라스틱의 하면을 제외하면 정말 맥북프로와 닮아보인다.

    단, Macbook Pro와의 차이가 있다면, 얄쌍한 표면때문에 조심조심 사용해야 할 것 같은 그녀석과는 달리, 이녀석은 세련되면서도 터프해보인다.

    실제로 미군 field용으로 승인도 받았고, 재질 선택 및 구조등도 가혹한 환경에서 버틸 수 있도록 제조가 되었단다.

    최신사양답게 i-series processor로 구성되었는데, HP homepage에 있는 최소사양보다 사양이 다소 떨어져있다. 아마 회사에서 일괄구매하면서 단가를 맞추기 위해서 사양을 어느정도 조정한 것 같다. i5 Processor에 화면의 가로해상도가 1300대로 HP 홈페이지에서 보여주는 사양인 가로해상도 1600보다 낮게 설정이 되어있네.

    역시 Windows machine답게 주변에 잡다한 기능이 즐비하다. 

    베젤 위쪽부터 웹캠 카메라, 광량센서, 그리고 ThinkPad의 'ThinkLight'와 같이 키보드를 밝혀줄 수 있는 LED lamp가 있고.

    본체 좌측으로는 카드슬롯, DVD-RW (라이트스크라이브 기능포함), USB슬롯, IEEE1394 슬롯, SD카드 슬롯.

    본체 우측으로는 e-SATA & USB겸용 슬롯 및 USB슬롯, 그리고 Display 슬롯, 스마트카드용 슬롯이 있다.
    스마트카드 슬롯은 무슨 용도인지 당최 모르겠음;;;

    상판에는 포인트스틱 (ThinkPad의 빨콩), 트랙패드와 지문인식 슬롯이 있다.

    뒤쪽으로는 D-Sub디스플레이 슬롯이 포함되어 있음.

    소프트웨어적으로 제어하는지 모르겠는데 웹캠으로 명함을 찍으면 데이터를 정리하여 DB화 해주기도 한단다.
    물론 영문명함에 한해서;;;


    암튼 내구성에 화려한 기능들도 가득하고...정말 괜찮은 놋북이라고 봄.



    A1. 일단 단단해보이는 외관. 실제로도 단단하고 내스크래치성도 있다고 하니..



    A2. 전원 절전기능을 통해 조정만 잘하면 배터리로만 24시간 작동을 보장한다는데...일단 작업하면서 써 보니 최대 운용시간이 대략 9시간대가 되는것 같다. 요즘 어느 노트북이든 전력관리의 최적화는 정말 잘 되는듯.


    A3. 드디어 Windows 7 Enterprise 버전을 사용하게 되었는데, 편하다. MS에서 정말 이번엔 운영체제를 잘 만든거 같다.


    A4. 짝퉁 빨콩이 있다는 것 만으로도 나에게는 꽤 맘에드는 요소.





    D1. 무겁다. 뭐 업무용 노트북에서 얼마나 경량화를 바라겠냐만, 무겁다. 뭐 USA놈들에게는 별로 무거운 무게는 아니겠지. 젠장.


    D2. 고질적으로 HP에 맘에 안드는 부분이 두가지인데, 디스플레이의 밝기 및 선명도와...트랙패드의 감도.
    HP MINI 사용하면서도 경험했던 것인데, 뭔가 모르게 디스플레이에 도트끼(?) 가 있고 전반적으로 LED임에도 불구하고 어둡다.
    그리고 트랙패드는 여전히 뭔가 굼뜨는 느낌. 트랙포인트만 쓰고 싶은데 문제는 트랙포인트만으론 휠기능이 안된다;;; 

     
     D3. 이상하게 HP MINI보다 키감이 안좋네. 키감 정말 안좋다. 뭐 '거북이목'방지 차원에서 외장 키보드와 마우스를 추천해서 사무실에서는 HHKB PRO를 가져다 사용하고는 있지만..노트북만 사용하게 될 때에는 정말 안습이다.

    그리고 윈도우즈 환경 하에서의 HHKB PRO는 정말 적응이 안된다. 


    딱히 단점이라고 할 것은 별로 없는 단단한 노트북같다. 업무용으로 사서 진득하게 오래 쓸 수 있는, 그야말로 내구도가 우수한 녀석이라고 생각함. 해킨토시가 깔리면 정말 좋으련만..ㅋㅋ


    그나저나, 업무용 노트북을 합쳐서 돌아가는 노트북이 무려 3개가 되었는데, 이를 어떻게 해야하나 ㅡㅡ;;; 

    댓글 5

    • s500 2011.07.29 02:32

      안녕하세요? 엘리트북 구매하려고 생각 중이어서...검색하다 들어오게 되었어요.
      팬 소음이나 고주파음(삐이이...) 과 같은 문제는 혹시 없는지 알려주실 수 있을까요?

    • yoonoca 2011.07.29 19:45 신고

      반갑습니다^^

      그렇잖아도 관련 자료를 찾아보니 팬소음부분에 대해서 많은 분들이 글을 올리셨더군요. 제가 소음 등에 둔감해서 그런지, 작업량이 크지 않아서인지 몰라도 딱히 팬이 심하게 돈다거나 고주파음이 들린다거나 하는 경우는 아직까지 겪어보진 못했습니다.

      일단 회사 회의시간에 대부분 유사 혹은 동일사양의 노트북을 들고 회의를 진행하는데, 노트북 소음때문에 방해를 받을 정도는 아니었고요. 오히려 현재 보유중인 1세대 화이트 맥북이나, HP MINI보다 조용한 것 같아요. 맥북은 어플 몇 개 동시에 띄우면 미친듯이 팬이 돕니다 ㅡㅛㅡ;;;

      뽑기가 잘 된것인지는 모르겠습니다만...일단 최근에 지급받은 동료들한테 물어봐도 8460p에서는 위의 특별한 증상은 겪어보지 못했다고 하네요. 어설프게나마 참조가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 s500 2011.07.30 04:35

        오오...친절하고 상세한 답변 정말 감사드립니다!
        구매하는 데 도움이 많이 되겠는데요?
        사용기가 거의 없어서 정보를 애타게 찾고 있었는데 덕분에 좋은 정보를 얻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yoonoca 2011.08.11 13:30 신고

        도움이 되셨다니 정말 다행이네요^^

        추가적으로 더 사용해보고 말씀을 드리자면,

        1. 배터리 관리기술이 나름 괜찮은 것 같습니다.

        2. 여느 비즈니스용 노트북이 그렇듯, 다소 디스플레이 측면이 아쉽네요. 해상도도 해상도지만 대체로 다른 노트북보다는 좀 어두운 편입니다.

        3. 표면이 알미늄(?) 재질로 되어있어서인지, 외부전원 연결 후 흘러나오는 누전(?)에 다소 취약하네요. 제가 전기를 좀 잘 먹는 체질이기는 하지만, 가끔씩 찌릿찌릿한 쾌감을 느낄 때가 있습니다;;
        아무래도 earth는 필수인듯 하네요.

        4. 가끔 부팅 초기에 CD가 소음을 내면서 돌긴 합니다만, 그 외에는 비교적 조용합니다.

        5. 역시 조금 멍청한 터치패드는 적응이 잘 안되네요.

    • s500 2011.08.12 01:31

      용산에 있는 매장에서 타이핑도 해 보고, 민망함을 무릅쓰고 팬에 귀도 바짝 갖다 대보고(-_-; 팬소리에 민감해서..;;) 그랬네요.

      말씀하신 대로 디스플레이가 좀 어두운 편인 것 같습니다. 최대 밝기로 해도 여타 랩탑들에 비해서는 아무래도 좀..

      그리고 전기 찌릿! 하는 문제...재질이 알루미늄 소재다 보니 저도 그 부분을 좀 걱정하고 있는데요... 집이나 연구실이나 접지가 되는 콘센트가 없어서..아쉽긴 하지만 키보드 물려서 사용하는 경우가 많으니 큰 문제는 아닐 것 같네요.

      역시나 제일 민감한 부분이 팬 소음인데... 어흑.. 매장에서는 주변 소음 때문에 이게 어느정도 수준인지 감이 잘 안오더라구요.
      그래도 비교적 조용한 것 같다 하시니 다행입니다.

      추가적인 말씀 정말 감사해요! 리뷰가 전무하다보니 해외 포럼 외에는 정보를 얻을 길이 막막했는데...^^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