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난번 포스팅에 이어, 하코네 관광의 여정을 기록한다.


조코쿠모리 미술관을 나와서, 점심을 먹기위해 차를 달렸다. 내 빼고 일본문화에 대해 어설프나마 아는 사람도 없고, 게다가 일행중 한 명이 vegetarian 이라 아무 음식이나 고를 수 없는 처지였다.


미쿡 친구의 일본관광책자 (영어, 무려 Wiley!!)를 보고 일단 검은달걀이 있다는 오와쿠다니에서 밥을 해결하기로 했다.


[D700 + Nikkor AF 28/2.8, 오와쿠다니 가는 길]



그러나, 불행히도 차가 밀린다. 적당히 명소기는 명소인가보이. 차가 밀릴 정도면.

어쨌든 차에서 짱박히기를 40여분 끌어서...오와쿠다니에 도착함.

[D700 + Nikkor AF 28/2.8, 하코네 로프웨이]
 
가는길에 보니  유명하다는 하코네 로프웨이가 있긴 했는데...결과적으로는 안탔다. 도겐다이부터 소운잔까지 죽 연결되어 있다.

 
 [D700 + Nikkor AF 28/2.8, 오와쿠다니 주차장]

 
 그냥 대 놓고 '나는 온천지역임'을 나타내주는 저 증기들. 수분도 있겠지만 대부분은 유황일거다.
 
 Sulfur의 냄새가 코를 찌르는 것을 보면.

 
 [D700 + Nikkor AF 28/2.8, 토산품가게]

 
뭐 약간 시골삘 나는것은 우리나라도 유원지를 가면 마찬가지. 여기도 마찬가지.

에반게리온 애니메이션 관련 상품은 왜 파는지 모르겠다. 마치 통일전망대에서 다보탑이랑 하회탈을 파는기분.

점원이 한국말을 잘 하더라는 것 뿐. 동포인지는 모르겠다만.

 
[D700 + Nikkor AF 28/2.8, 지옥라멘;;]


암튼 배는 채워야겠기에 식당에 들어감. 벌건게 매워보이는 것 같아 고른다는게 이름이 '지코쿠(지옥)라멘;;;;'

그런데 맛은 전혀 지옥이 아니었음. 맛은 있었지만, 맵지는 않았다!!!

검은게 이 곳의 아이덴티티가 아니랄까봐, 면까지 시커멓다. 뭔가 바삭하는게 씹히지 않는걸로 보아서는 화산석이 들어간건 아닌듯. 한국 가게만큼 불친절한 곳이었음 ㅋㅋㅋㅋ


[D700 + Nikkor AF 28/2.8, 오와쿠다니 오르는 길]


배도 채우고 뭐 아이스크림으로 디저트도 편하게 한 후에, 슬슬 올라갔다.

온갖곳에서 허연 물이 줄줄 흐르고, 연기도 슬슬...습한 날씨와 함께 유황끼가 몸에 달라붙어서 찐득.

 짜증 안낸게 천만 다행이지;;;

 
[D700 + Nikkor AF 28/2.8, 케이블카?] 


등산루트가 길지도 않은데 왠 케이블카?

저것의 정체는 나중에 보도록 하고.


[D700 + Nikkor AF 28/2.8, 쿠로달걀파는곳]


범 아시아적인 미스테리 (일단 가본곳이 일본밖에 없으니...).

여자들은 어떻게 힐을 신고 언덕을 오를 수 있을까.

미쿡 친구가 그녀는 등산의 expert이거나..crazy 중 둘 중의 하나라 그런다.

 나는 거기에 'Power of Love'를 보태었다.


[D700 + Nikkor AF 28/2.8, 오와쿠다니]


사람봐라. 버글버글한다.

지금은 한국의 추석연휴란말이다! 이것들아!!!!


[D700 + Nikkor AF 28/2.8, 오와쿠다니 쿠로타마고]


검은달걀을 열심히 삶고있는 중심지.

이곳의 유황성분 때문에 달걀을 삶으면 시커매진다고 하는데, 안먹었다. 

게다가 수명이 7년이 늘어난다는데, 더 살고싶지 않아서 안먹었다. ㅎㅎㅎㅎ

어짜피 평균 수명이 80세 이상이라매? 우리때 되면 100살까지 살거같다. 끔찍하다.


[D700 + Nikkor AF 28/2.8, 오와쿠다니]


저렇게 달걀을 사서 그 앞에서 서서 잘도 먹는다.




 [D700 + Nikkor AF 28/2.8, 오와쿠다니]


 저 터질것 같은 연기들 봐라. 난 무서워서 오래 못있겠다!!!

 
[D700 + Nikkor AF 28/2.8, 오와쿠다니, 쿠로타마고]
 
저렇게 물에다 넣고 작대기로 확인하고 순번을 바꾸고 그런다.

하루에 소비되는 계란의 양이 얼마나 될까????


[D700 + Nikkor AF 28/2.8, 오와쿠다니]
 
케이블카의 용도.

쿠로타마고가 위에서 다 삶아지면, 밑에 있는 다른 상점에 저렇게 신속하게 내려준다.

그 외에 raw material (계란, 포장지, etc)등을 올려주는 역할도 하는 듯. 허허허허....


[D700 + Nikkor AF 28/2.8, 오와쿠다니 출발지/도착지]
 
대충 풍경 좀 보고, 돌아다니다가 내려왔다. 아직도 계속 줄을지어 사람들이 올라간다....


 [D700 + Nikkor AF 28/2.8, 아시노코 호수]



오와쿠다니 구경을 대충 끝내고, 좀 넓다는 아시노코 호수에 왔다. 로프웨이의 출발지라는 도겐다이에서 가까운 곳임.

잠시 차를 버려두고 호수 둘레로 하이킹을 하기로 했다.

캐리비안의 해적에 나올법한 범선스타일의 유람선이 둥둥 떠다니는걸로 봐서는 어쨌든 경주의 보문호수보단 넓다. ㅋㅋㅋ


[D700 + Nikkor AF 28/2.8, 아시노코 호수]


지나가는 길에 있는 수문막이. 위로는 골프장이 있는데...상수원 보호는 잘 되는지 모르겠다.

암 생각없이들 고기를 낚고 있는 것을 보니 나름 관리를 하는 것 같기도 하고...


[D700 + Nikkor AF 28/2.8, 아시노코 호수]


호수가에 와서 저렇게 뭔갈 먹으면서 담소를 나누는 부부들도 있고.

외국 느낌의 캠핑장도 있고 좋았다.


[D700 + Nikkor AF 28/2.8, 아시노코 호수 - 리사이징하면서 가로축으로 좀 늘어남;;;]

 
자 어쨌든 이걸 끝으로 하코네 관광은 끝.

더 갈데도 많지만 나 혼자 떠난길도 아니고...지금의 여행은 관광이 아니라 어디까지나 출장 중 휴일삼아 돌아다닌거라 너무 노는데 체력을 소진할 수도 없는 까닭이다.

개인적으로는 하코네 온천에 좀 들어가서 느긋하게 담갔다 나오고 싶기도 했지만...방사능 걱정도 되고 암튼 이런저런 일로 일단은 여기서 첫번째 하코네 여행은 접기로 했다.

뭐 지금의 직장에 계속 있는 한은 최소 2 ~ 3년은 뻔질나게 들락날락해야 할 동네니..뭔갈 볼 거리를 남겨두는 것도 좋지 않을까. 
댓글
  • 프로필사진 gononi 오오 그래 내가 원하는 온천이 바로 저것이야~~
    저렇게 김이 모락모락 나는가운데
    숲속에 있는 자연 노천 온천~

    정녕 그런데는 없단 말인가...ㅠ.ㅠ

    근데 니 사진기는 왜케 잘 나오는거 같냐;;;부럽
    2011.09.14 20:04
  • 프로필사진 yoonoca 저긴 계란삶는 온천인데 들어갈테냐..;;

    사진기가 비싼거니 잘나와야하는건 당연하지!!!
    2011.09.14 23:36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