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기타에 계속 관심갖기.
    Funny Widgets 2020. 7. 31. 01:22

    모든 액션은 기타연주를 다시 취미로써 복원하고자 하는 진지한 취지.

     

    - 거의 10년 만에 파츠캐스터 로동 1호의 펜더 로고를 CBS버전으로 바꾸어줌. 57/62 펜더 신봉하는 사람들은 CBS시절을  흑역사라고는 하지만 저 모델로 잘만 연주하는 모 뚱땡이 아저씨 같은 사람도 있고 나름 헤드가 커서 얻는 이점도 있어서 선호하는 사람도 많으니 취존 - 뭐 모양으로만 보면 스몰헤드가 간결해서 더 취향이기는 함.

     

    로고는 구글링으로 찾은 것을 투명 인쇄필름에 고해상도로 잉크젯 인쇄 한 후 상면에 박막 보호필름을 라미하여 헤드에 부착. 인쇄 필름의 두께 때문에 가까이서 보면 짝퉁인지 단박에 알 수 있겠으나 멀리서 보면 나름 그럴듯 함.

     

    - 워낙 박자치라서 메트로놈을 하나 구매. 요즘 핸드폰 앱으로도 흔하게 있는 것인데 왜 쓸데없는 하드웨어질이냐 하면

     

    1) 핸드폰에서 앱찾아 켜고 끄기가 성가심.

    2) 앱 사용하다보면 핸드폰 자체 절전모드때문에 화면이 꺼지거나 잠금모드로 변경되는데 엄청 짜증남. 이거 하나 쓰자고 절전모드를 해제하는 것도 이상함.

     

    워낙 기본 제품/오리지널 제품 아니면 안돼 하는 스테레오타입이 강한 편이라, 애시당초 메트로놈을 사야겠다고 마음을 먹었을 때 가장 먼저 태엽식의 고전적인 작대기 왔다갔다 메트로놈을 사려고 했으나...요즘 시중에 널린 것이 AAA 배터리고 얇아서 휴대나 보관도 편하기도 하겠지만 무엇보다 피카츄는 진리니까. 액정에 택시 미터기 같이 피카츄가 뛰어다니는 것이 안나와서 좀 흑우가 된 것 같기는 하지만, 제품의 하우징이나 액정의 움직임 등이 마치 소싯적의 Game & Watch를 보는 기분이라 눈이 즐거운 것도 있고.

     

    기능이랄 것 까지도 없지만 일정 시간을 정해놓고 연습할 수 있도록 타이머 기능이 있다. 이 외에 아쉬운 점을 몇 가지 이야기 해 보면, 배터리를 좀 먹더라도 백라이팅 기능같은 것이 있었으면 좋지 않았을까 싶긴하다. 단순 비프음만 들리므로 이것도 몇 가지 옵션을 주었으면 좋았으련만.

     

    - 다다리오/삼익 줄이 몇 세트 있긴 했지만, 메트로놈 구매하는 김에 염가형 기타줄을 여분으로 몇 세트 비축. 여섯 줄 한 세트 당 2,000원 안넘는 가격으로 구매했는데, 우선 웹 상에 기타 키즈 평이 그리 박하지 않았고 실제로 보니 겉보기의 포장상태도 나쁘지 않고 뭐 속살을 열어봐도 특별한 점은 없음. 올림피아라는 국산 메이커에 마데 생산품인데, 최종 결과는 실제 기타에 끼워보고 몇 번 연주를 해 봐야 확인가능하니 현 시점에서 성급한 판단은 유보.

     

    며칠 전 로동 1호는 다다리오 009 게이지를 먹여 주었으니 몇 달은 더 써야하고...레스폴의 줄이 녹슨데다가 얼마 전 튜닝 해 보려다가 1번 줄이 팅 하고 끊어졌으니 이 참에 한 번 싹 바꾸는 김에 실험 해 보는 것도 나쁘지 않겠네. 조만간.

     

     - 최소 삼십 분은 장비를 확인하고, 한 시간은 피킹으로 손을 풀어주든 어설픈 연주라도 하든 뭔가를 하려고 계속 노력 중. 그랬더니 과거에 연주했던 메탈리카 몇 곡들이 딱 애드립 이전까지만 기억이 남;;; 원래 32비트 이상 나오면 손가락이 경직되어 버리는 데 다가 그나마도 어떻게 했었는지 머리도 손도 전혀 기억해 내지 못함. 전주 및 일부 초입부만이라도 손가락이 기억하고 있으니 다행이라고 생각하는 것이 낫겠지만. 정말 다시 해보다가 안되면 실용음악 학원을 몇 달 끊어볼까 진지하게 검토 중.

     

     - 이러다 보니 슬슬 하드웨어병이 또 도지는데...이것을 어떻게 잠재워야 할지 계속 고민 중. 로동 1호가 건재하고 있음에도 불구, 머릿속에 Shell/candy pink색깔 바디의 메이플넥 펜더/스콰이어 스트랫이 아른거리는데 - 로동 1호는 다시 험버커 두 알로 개조 희망 - 저렴한 주변 매물도 품절이거나 아예 안보이고(인기가 좋은듯?), 대안으로 브릿지 교체를 겸하여 로동 1호를 한 번 더 개조 해 보려해도 넥은 여기저기 있는데 바디만 따로 파는 국내 인터넷 몰은 안보이네. 아마존이나 이베이질 해도 되겠지만...일단 손가락이 제 역할을 하기 전 까지는 심각하게 보류. 

     

    'Funny Widge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Effector (1) - Ibanez TSMINI overdrive.  (0) 2020.08.04
    레스폴 줄갈이 - 올림피아 EGS-850.  (0) 2020.08.01
    기타에 계속 관심갖기.  (2) 2020.07.31
    GHS Fast Fret  (0) 2020.07.27
    로동 1호 복원.  (0) 2020.07.26
    너무 각목으로 방치했구나...  (0) 2020.07.24

    댓글 2

    • 먹보91 2020.07.31 07:56 신고

      기타사람들에게 펜더병이란게 있다고 하죠. 펜더보다 기능도 많고 최신기술에 노이즈 없는 기타도 많은데 유구한 역사를 가진 낡은 간지는 무시못하죠. 저도 많은사람들 처럼 펜더를 고려했으나 그냥 신식(?) Ibanez SZ320을 들였습니다.
      Ibanez가 방치된채 방구석에 처박혀있는데 저도 실용음악학원에 몇달 다니면서 치고 싶습니다.

      • yoonoca 2020.07.31 09:39 신고

        전 사실은 펜더병보다 더 무서운 깁슨병이 있습죠. 영겁의 히스토릭과 블랙뷰티에 달러 종이를 때려넣으려고 안달이 난...다만 펜더같이 하드웨어를 씹고 뜯고 맛보고 즐기고 하기는 워낙 부담이 큰 개체라, 그저 모셔놓다가 X되는 그런 케이스 되겠습니다. 대범하지도 않아서 아직 스탠다드 1개로 기변도 안하고 있습니다.
        실력만 되고 재정만 받쳐준다면, 좌펜더 57에 우깁슨 커스텀 블랙뷰티, 그리고 그 중간에 적절한 범용 슈퍼스트랫 하나 있으면 딱 좋겠지만요. 이게 다 줄쟁이들 거짓말입니다...손가락 튜닝이 제일 절실하지요.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