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Effector(4) - 와우페달, 그리고.
    Funny Widgets 2020. 10. 13. 19:18

    제목 그대로다. 사용을 할 일이 있을 때 구입하려 했는데, 그 새를 참지 못하고 와우를 사버렸다. 기타 생활 거의 25여 년 만에(과거 클래식 기타로 스트록을 처음 배웠을 때 포함) 와우라는 이펙터를 구입한 것이다. 역시 라면은 진라면이고 와우는 크라이베이비 GCB95지.

    사실 VOX와우를 먼저 체험 해 보기도 했고 실제 온라인 쇼핑몰에서의 가격도 좀 더 저렴한데, VOX는 음의 진폭이 크라이베이비 보다 적다고 하고 록/메탈 할 거면 전부 후자가 어울린다고 추천하길래.

     

    물려서 Enter Sandman을 연주 해 보니 딱 그 느낌이다. 와우 on/off 버튼을 밟는게 이렇게 귀찮고 성가신지 처음 알았네.

    이건 뭐 더 빼고 넣고 할 감상이 없어 이걸로 마무리.

     

    더불어서 지금까지 구입한 페달들을 모두 하나의 전원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power supply를 하나 구매. 물릴 페달 개수가 네 개뿐이니 굳이 고용량의 것을 살 이유도 없어 가성비로 접근, MOSKY Power Station이라는 것을 구했다. Zoom 공간계 이펙터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페달들이 100mA 이하로 사용 가능하니, 특별히 이 이상 고전류의 제품을 구매하지 않는다면 전류가 모자라는 일은 없을 것 같다. 다만 전압의 안정성은 어떠한지 두고 볼 일.

    이로서 이펙터 세트 구축까지 완료. 로동이도 컨디션 업그레이드해 줬고 이제 열심히 연습만 하면 하는데, 최근 체력적으로 부침을 겪고 나서 기타는 잠시 반 강제 소강상태임. 당분간 철도모형 취미 관련한 포스팅을 열심히 올리고 다시 불이 붙으면 시작하는 것으로. 어차피 방구석이라 언제 시작해도 문제 될 것이 전혀 없도다. 뜻밖의 기회를 만나면 더 좋고.

    'Funny Widge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ACNH 10월 근황.  (0) 2020.10.28
    RS-97 Plus (Old version) 근황.  (0) 2020.10.17
    Effector(4) - 와우페달, 그리고.  (0) 2020.10.13
    RG350  (0) 2020.10.01
    ACNH 9월 근황.  (0) 2020.09.15
    레트로 게임기.  (2) 2020.09.03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