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철도모형] KATO 디오라마군 - 만들기 (3)
    Train Model 2021. 2. 4. 22:54

     늦은 저녁까지 회사 밤미팅으로 스트레스 받으면서 어제까지 만들어 놓은 디오라마군을 만지작거리고 있다가, 미팅과 미팅사이 막간을 이용해서 '그래 지형이라도 만들어놓지'라고 시작한 것이 한 시간 반을 소요했다. 박스에서 지점토를 꺼내서 컨디션을 살펴 봄.

    비닐 안에서 볼 때는 석분이 있는 재질의 지점토인줄 알았는데, 재질이 좀 신기하다. 손에는 잘 묻지않고 물기는 전혀 없으며, 마치 아이들 갖고노는 아이클레이같다. 다만 아이클레이보다 탄성이 조금 부족한것을 보니, PVA수지에 종이 섞어서 적당히 섞어 만든 유사 지점토가 아닌가 싶다.이제 베이스에 잘 붙을까 걱정하면서 지면을 만들어간다.

     특별히 디오라마군 포장에 그려진 레이아웃에 크게 벗어나지 않는 구성으로 지면을 꾸몄다. 조그만 개울과 다리를 꾸밀 공간을 마련하고, 한 쪽에는 조그만 언덕을 구성하여 그 위에 나무를 올릴 생각이다. 암튼 저게 마르려면 한나절은 기다려야 하므로 이 대로 두려다가,

     일단 몇 가지 오브젝트들을 붙여 보았다;;; 지난 시간에 이야기 한 디오코레 건널목 부품, 가선주를 꽂을 토대, 그리고 두 개의 나무를 대각선 양쪽 끝으로 꽂아줌. 키트에 있던 나무를 사용한 것은 아니고, 기존에 갖고있던 우드랜드제 모형나무를 두 개 골라서 플라스틱 가지를 뒤틀어서 나무 모양을 잡아주고 목공본드 바르고 포울리지를 뜯어 올려주었다 - 어짜피 우드랜드의 일본 내 유통사가 카토이므로 키트에도 동사의 제품 두 개가 부속으로 들어있다. 똔똔이란 이야기.

     그런데 구입한지 오래된 제품이라 그런가, 이상할 정도로 포울리지가 나무에 붙질 않는다. 그렇게 시간을 엄청 잡아먹고 만들어 꽂아주었는데, 오른쪽 나무는 그럭저럭 볼 만 한데 왼쪽은 좀 이상하게 됐네. 헉.

     나무가 비정상적으로 푸른 것을 제외하면, 마치 눈내린 바닥을 보는 듯 하다. 점토가 적당히 말라주면, 이후에는 부속된 수채물감을 쓰지 않고 아래의 크레오스제 미스터 웨더링 페이스트를 이용해서 '머드 화이트'는 길바닥 시멘트 느낌으로, '머드레드'는 토양의 베이스 컬러로 쓸 것이다. 아마도 떡칠이 될 가능성이 높겠지만 그게 이 페이스트를 쓰는 이유니까. 조금 색이 뜨는 느낌이 들겠으나 그것은 아크릴 물감으로 보정하면 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

     타미야의 다크 어스가 딱 토양 질감에 좋던데...

     

    그 이후로는 가장 걱정되는 몇 가지 작업이 남게 될 것이다.

    1. 물 표현. 스케치는 자신있으나 색칠하는 것은 젬병인지라, 어떤 색으로 어떻게 칠하면 작위적이지 않은 물 표현을 할 수 있을까 고민된다. 경기도 촌동네라 화방을 가도 똑부러지는 재료를 구하기가 힘든데, 발품 팔아서라도 이지워터 비슷한 것을 찾아봐야 하나 싶다. 그런것이 있더라도 무조건 바닥면 채색은 들어가야 하는데...

    2. 토양위에 잔디표현. 목공본드 수용액 만들어서 뿌리고 페이스트로 덮으면 되는데 작업이 문제가 아니라 주변이 가루로 엉망이 되는 것을 어떻게 감당해야 할지 답이 생기지 않는다.

    3. 철로 위 녹슨표현. 일전 모 유튜버가 아크릴물감으로 수작업하는 것을 본 적이 있어 한 번 봤는데...왠지 드라이한 느낌보다는 눅눅한 느낌이 강해보여서 고민 중이다. 은근한 표현이면 가능할 듯 한데 그냥 먹선넣는 잉크로 대충 퍼트릴까? 그리고 도상 양쪽은 밸러스트를 약간 뿌려서 자연스럽게 끝정리를 하는 것도 괜찮을 듯 하다.

    4. 이후 레이아웃. 주변 정경 같은것을 막 지를 때 사놓았던 구형 신호기가 있던데, 이걸 만들어다가 꽃아주면 그럴듯 하겠지? 그 외에 적용하면 괜찮을 것이 있는지 고민된다. 이 쪽은 조금 즐거운 고민.

     암튼 블로그에 포스팅을 해야한다는 사명감이 든 까닭일까. 작업 진도가 생각보다 빨리 진행되고 있어 본인 스스로 적잖이 당황 (실제 리얼타임은, 작업 하고 초안을 블로그에 올리는 날 앞서 작업한 내용의 포스팅이 공개로 올라올 것임).

    아무려면 어떠냐, 재미있으면 그만이지.

    댓글 2

    • 동용 2021.02.05 14:58

      군제 미스터 컬러 아닌가? 크레오스 미스터 컬러 ? 의아했더니만
      미스터 컬러 회사이름이 무려 20년전에 바뀌었네요.
      미스터 컬러 샀던 게 90년대 말이라 이름 바뀐 줄도 모르고 있었네요.
      대략 찾아보니까 군제산업이 염색분야에서 오랜 역사를 갖고 있긴 했습니다.

      국민학교 때 시골에 살 때 아카데미제 카피판 기갑세계 가리안들 보면
      설명서에 에나멜로 색칠하라고 되어 있는데, 수채물감칠해봐야 벗겨질 뿐이었는데
      결국 진한 포스터컬러로 칠하고 투명 래커스프레이로 코팅해서 안전하게 보호하는데 성공,
      신기술 개발성공했다고 좋아하고 있다가 도시로 이사와서 비로소 에나멜을 처음 보고 감격했다능..

      참... 문명의 이기를 구할 수 있는 접근성이란 게 그렇게 차이난다는 걸 그 때 실감
      도시로 처음 이사왔을 때 집이 좀 부자였던 놈이 "벨기에 경찰"이란 게 있다고 했는데,
      그 벨기에 경찰 세트라는 게 대체 뭐하는 놈인지 찾아 헤메봐야 감조차 잡지 못했다는 이야기
      그게 나중에 생각해 보니 벨기에 벨린덴 사의 개라지키트 카타로그를 말한 게 아닌가 생각이 드네요.

      지금이야 인터넷으로 온갖 검색을 총동원해서 간단히 찾아내지만, 그 당시에는
      신세계에 간 순간 또 다른 신세계에 대한 이야기를 듣는 신기함 그 자체의 연속.
      거의 뭐, 마르코폴로가 쓴 동방견문록 읽는 사람들의 느낌이 그런 느낌 아니었을까 합니다.
      현재는 사는 지역보단 외국어능력으로 접근성이 갈리는 세상이니 보다 공평한 세상이 된 건지 ..

      • yoonoca 2021.02.05 17:50 신고

        그렇지 않아도 다음 포스팅에 '군제'이야기를 할까 고민 중이었었는데, 동용군도 역시 '아재'인증의 트랩에 걸려버리셨군.

        어쩌다 철도모형 취미를 3~4년 전 부터 시작하면서, 디오라마 만들 욕심으로 본가에서 잠자던 모델링 관련 케미컬과 도구들을 들고왔는데 세상에 '군제 산교' 이름의 에어브러시용 레벨링 신너가 아직도 남아있었더라고. 아마도 96~97년 경 소프비 모델 채색때 쓰려고 산 놈 같은데. 붓이 잘 세척되는 것을 보니 뭐 버리지 않아도 될 듯.

        과거 서페이서나 상도 코팅용 클리어 코팅 스프레이 같은 것은 군제것을 많이 써서, 나 역시 군제 이름으로 검색을 하니 '크레오스'라는 제품만 막 나오길래 '이게 이름이 바뀌었구나' 했지.

        그러고보니 도료 종류는 타미야 것과는 인연이 별로 없었던 듯 하네. 나의 경우 이런거 모르고 살던 국딩때는 어머니 '피어리스' 매니큐어를 몰래 가져다가 '아카데미 드래고나 커스텀'에다 처발처발하고 했었는데 그게 에나멜이라는 것은 생각도 못하고 있었던 기억이.

        게다가 가성비 때문에 문방구서 아카데미것을 사거나, 대학교 시절에는 학교앞 화방에 파는 것들은 죄다 미제 테스토스 뿐이니, 굳이 특별한것(아마도 한정판이라 뻥치고 팔던 반다이 에반게리온 HG?)을 사러 당시 서면에 있던 모형점을 가지 않았던 한에야 타미야를 만날 일이 없었던 것으로. 에어브러시 마련할 제원은 없어 아예 락카 페인트는 쓰지도 않았었고.

        최근에는 아크릴 물감의 다양성과 프라모델 적응성에 맛을 들여서, 나름 이게 쓸만한 채색 재료인 듯 하네. 유럽 모델러들이 아크릴 물감을 선호하는 이유도 좀 알 것 같고 - 속건성, 플라스틱에 잘 칠해짐, 물의 농담에 따라 수채느낌부터 유화 느낌까지 다양 등등.

        최근에는 재료도 다양하고 정보는 많은데 옥석을 가리는 작업이 너무 힘들어서, 오히려 발품 팔아가면서 책으로, 구전으로 들었던 정보가 더 재미넘쳤던 것 같아. 지금 생각해 보니.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