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ACNH 근황.
    Funny Widgets 2021. 10. 19. 19:29

     

     정말 오래간만의 모동숲 근황. 유저들은 잘 아시겠지만 그 동안 '없데이트'가 지속되었던 모동숲이었기에, 닌텐도가 다른 것 하느라 해당 소프트를 버린 것 아닌가 싶어 꼬접한 사람도 제법 되는 걸로 알고있다.

     나 역시 슬로우 라이프를 지향하는 게임이라고는 해도 너무나 자극없는 일일 관리에 지쳐서 잠깐(보름~한 달?) 쉰 적도 있긴 했지만, 가능하면 매일 10~20분 정도 접속해서 ATM에서 너굴포인트 습득(현재 30만 포인트), 그리고 돈나무 1일 1채취(현재 9백만 벨 정도) 해서 소극적이나마 계속 장래를 대비하고 있다. 1일 2회 확인해야 하는 무트코인까지 관리하기는 좀 무리인 것 같아서 그냥 그 정도만.

     그 외에는 레이아웃 변경 없이 아주 마이너한 섬생활을 유지하고 있다.

    실제 날도 추운데 오늘 이른아침 내쫌살리도는 비가온다. 시각적으로도 춥다.

     주민 현황은 입도 당시 원주민이었던 멧지리아나를 여전히 유지, 최애캐인 가북희도 여전히 유지. 이 세 캐릭터는 섬의 운영 방침이 격변하지 않는 한 그대로 끌고갈 계획이고, 그 외 짐승들은 그래도 인기 캐릭터 위주로 구성되어 있어서 한 번씩 캠핑장이 불이 켜질 때 마다 조마조마하다.

     현재 무뚝뚝/성숙/착함 속성이 중복되는 감 있고 먹보 속성이 없는 꽤 밸런스 떨어지는 구성이지만 뭐 딱히 주민을 바꿔줘야겠다, 방출해야겠다, 이런 것 없음. 다만 영입 0순위인 토용토끼 '이오'가 들어오기라도 하면 한 마리는 방출을 시켜야 할 것 같은데...

     코알라 캐릭터들이 조금 그로테스크한 편이라 인기가 없는 것 같은데 최근 합류한 멜버른은 좀 덜한 듯.

     그렇게 꽤 오랫동안 소극적인 '존버'생활을 한 것 같은데 드디어 11월 5일, 모동숲이 2.0으로 판올림 + 유료 DLC 배포되면서 갈증이 해소될 것 같다. 다만, 아래 Direct 동영상에서 이야기 하는 것 처럼 모동숲 오리지널 2.0 판올림을 열심히 설명한 이후, 말미에 더이상의 major update는 없다고 하니... 왠지 '너희들이 하도 징징대서 이렇게 한 방에 판올림해서 넘겨주니까 앞으로는 더 바라지 말고 알아서 하셈' 이라고 던지듯 이야기 하는 것 같아서 조금 빈정 상한다. 그리고 그 이후에는 유료 DLC인 '모동숲 해피 홈 파라다이스'를 시작으로 해서 유료 contents로 기능 업그레이드를 진행 할 가능성이 높아지겠다. 한 두차례 그런 뒤에는 차세대기로 플랫폼은 넘어 갈 것이라 쉽게 예상되고.

    https://www.youtube.com/watch?v=iIWAdZVJcjc 

     

     자극없던 간극 동안 조금만 규칙적이고 적극적으로 아이템이나 시스템을 개선 해 주었다면 꽤 꾸준하게 즐기면서 갖고 놀 수 있지 않았을까 싶다. 잠재력이 충분한 IP인데 왜 이렇게 방치했던 것일까?

     온라인으로 친구 만들어 게임을 진행하기에는 좀 부끄러운 40대라, 아직 과일도 오픈 때 제공하는 두 가지 뿐인 섬이지만 온라인 교류를 중점으로 하시는 분들은 아마도 DLC가 깔려야 할 수 있는 기능들이 평준화 되지 않을까...생각이 된다.

     어쨌든 기존 버전 1.0 대비해서 할 수 있는 기능들이 늘어나는 것은 기정사실이니, 당분간은 또 소소히 재미있게 갖고 놀 수 있을 듯. 


     작년 2~3월 경 닌텐도 스위치 라이트를 구매했었고 모동숲 외에는 격한 게임을 즐길 일이 없어 - 간혹 닌텐도 온라인 가입자에게 제공된 패미컴/슈패미 게임 몇 개? - 안심하고 있었는데, 왼쪽 섬스틱이 설설 맛이 가기 시작했다. 다행히 주행방향이 흐르거나 하지는 않는데 스틱을 휘둘러도 해당 방향으로 움직이지 않거나 저속으로 걷는 경우가 점점 늘어가고 있다. 흐르지 않는 것 만으로도 천만 다행이라고 해야할지, 스위치 아닌 라이트라서 섬스틱 교체하려면 식겁할 것 같은데 것도 골때리고, 섬스틱 sole vendor인 알프스에서 해결해 줄 것 아니면 하우징에 넣을 수 있는 구조는 단순하고 무식하지만 내구도 있는 개선품 섬스틱이라도 어느 중화 변방의 업체에서 내어주면 좋을 것 같은데 IP 때문인지 잠잠하다.

     다른 콘솔 게임기 보다 내구성은 상대적으로 높았던 닌텐도였는데 스위치 만들면서 왜 이런 오점을 계속 방치하고 있는지 모르겠다. 리콜할 능력이 없다면 옆그레이드하는 제품들 만이라도 좀 확실하게 개선해서 내 놓으면 욕하면서도 사서 쓰지 않을까 싶은데. 점점 '반영구적'수명을 갖는 기기들은 사라지고 '한계수명'이 뚜렷해지는 유행성 하드웨어 개념으로 넘어가고 있는 것 같아서 안타깝다. 천만원 넘는 자동차 소모품 교환에 드는 비용이 대략 5만원 이상인데, 30만원짜리 게임기의 소모품이 되어버린 조이콘 교환에 7만원이 든다는게 말이 되는가 말이다.

     최근 자녀들이 스위치 게임을 알게 된 나이가 되어 하루에 한 번씩 게임기를 사달라고 징징거리고 있는데, 이 참에 라이트 플랫폼은 버리고 TV연결이 되는 스위치로 갈아탈 때가 되었는지도 고민 해 봐야겠다. 온 가족의 닌텐도니까;;;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