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yoonoca가 가진 렌즈 중 가장 사용감이 없는 녀석이 바로 망원번들이라 하는 DA 50-200mm f/4.0 - f/5.6이다.

한 번도 제대로 활용한 적이 없어서, 이것저것 신경써서 마운팅 후 테스트 해 보았다.
결과는...

광각 ~ 표준과는 또 다른 맛이 나네.

사실 인물사진 중 전신샷을 선호하는 yoonoca로써는 표준줌인 싸구마 18-50 f/2.8이 주력이지만, 이 녀석도 상황에따라 재미있는 사진을 만들어주는 것 같다. 망원 특유의 피사계심도 덕인지, 공간감도 다소 발생하고.

물론, '결정적 순간'을 담기에는 아직 내공부족이고, 대부분이 렌즈캡으로 싸구마가 달려있기 때문에..매번 기동성에서 떨어지는 것은 사실이다.
게다가 망원의 최대 약점인, 셔터스피드 확보면에서는 망원번들이는 좀 힘들긴 하다.

우연찮게 길고양이들을 저번주말에 찍을 수 있었다.

<PENTAX K200D + DA 50-200mm, 해운대 모 병원 주차장>

차량 바닥에 엎드려 자고 있는 녀석을 찍을 요량으로 급하게 싸구마를 망원번들이로 교체했는데, 교체한 순간 어떤 김여사가 오시어 바로 옆에 차를 대는 통에..슬렁슬렁 자리를 뜨는 녀석. 안타깝다.

<PENTAX K200D + DA 50-200mm, 집 마당>

방에서 티비를 보다가 옥상에서 고개를 빼꼼 내놓고 주변을 살피는 녀석을 찍음. 희한하게 앞의 녀석과 색상이 동일하네.
사진이 전반적으로 뿌옇고 어두운 이유는, 순간의 찰나를 담기 위해 창문 + 방충망이 닫힌 상태서 조치하지 못하고 찍어서 그런거임..

창틀땜에 오른쪽 구석도 시커멓게...창틀이 없었다면 무리하게 피사체를 저렇게 중앙에 둘 이유가 없었다. 안타까운 샷이다.

샷을 날릴때는 K200D의 소리땜에 이쪽을 몇 번 바라보기도 했지만, 창문 뒤라 그런지 별 관심이 없어 보였음.
나도 길냥이 사진을 찍기위해서 사료를 사다가 옥상에 좀 뿌려놔야할까.

<PENTAX K200D + DA50-200mm, 집 앞마당>

옥상에서 스르르 마당으로 내려온 녀석을, 역시 방 저쪽에서 찍은 샷. 방충망땜에 역시 칼같은 선예도는 포기를 해야...
게다가 비가 오는 흐린 날이라, 광량도 충분치 못하다. 슬플따름.

대신 정지해있는 녀석들을 찍는 것은 그리 어렵지 않다.

<PENTAX K200D + DA50-200mm>


<PENTAX K200D + DA50-200mm>


오늘 회사기물인 Canon 40D + 싸구마 70 - 300mm f/2.8로 사내 체육대회 예선 찍사를 했는데, 역시 펜탁스 대비 인물사진과 빠른 연사는 캐논이다.
피부가 화사하게 보일 뿐만 아니라 약간 흔들릴지언정 순간을 끊임없이 연사로 날려주는 이 스피드란.

구라핀 AF는 어쩔 수 없겠지만;;;

'Camera & Picture' 카테고리의 다른 글

[K200D]기다림  (2) 2010.09.09
사진에 대한 단상.  (2) 2010.09.03
K200D + 망원번들 조합 - 고양이들  (2) 2010.09.01
카메라 수리 - 신카메라 방문  (8) 2010.08.22
[K200D]여름 출사여행 - 하동 -> 남해 -> 사천  (4) 2010.08.17
미슈퍼 4번째 Roll.  (2) 2010.08.16
댓글
  • 프로필사진 먹보91 앙~ 완전 사랑하는 고양이짜응 -_- 사진 좋네요. ^^
    글고 저도 대쎄랄 캐논 사용하다 집에있는 카메라 왕창 도둑맞고 원렌즈 원바디로 가자 하고 펜탁스로 넘어왔는데(그 결심은 지금 어디로~ -.-) 캐논 대쎄랄이 확실히 좋긴 좋죠.
    EF 50.4써보고 정말 예술(만듦새는 발로만든거 같지만서도)이다 그랬는데, 펜탁스는 우주최강31리밋이 있다는... 결국은 리밋렌즈 땜에 펜탁스는 평생 못버릴듯.
    인물사진 기대 합니다. ^^
    2010.09.01 08:36 신고
  • 프로필사진 yoonoca 허덥한 사진 칭찬해주시니 몸둘바를 모르겠습니다;;

    가장 대중적인 것이 가장 좋은 제품이라는 것은 확률적으로 인정된 것이지만, 전 성격이 모나서 그런지 매니악하고 마이너하고..이런 제품들이 좋더군요^^;;

    컴퓨터도 매킨토시, 차도 남들이 준중형/중형 세단을 사라고 할 때 소형 해치백을 샀더랬죠...

    그래서 DSLR 구입을 검토할 땐 아예 캐논/니콘/소니는 생각도 하지 않고 펜탁스/시그마/후지(결국은 니콘바디에 니콘렌즈);;; 를 검토하고 앉아 있었다죠;;

    결국 수동렌즈 호환성에 낙점하여 펜탁스를 건졌습니다.

    별렌즈랑 제한이들은 한 번 써보고 싶은 렌즈들인데.. 돈이 없네요!!! 가세가 기울어서..ㅠ.ㅠ
    2010.09.02 11:40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