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D700] 사진 하나와 우쿨렐레 크기비교..
    Camera & Picture 2011. 4. 12. 22:55



                  [ D700 + Sigma 24-70mm F/2.8, 집마루..]


    내가 '서양란'이라 우겼던 군자란이 꽃이폈다. 화사하네.




                  [ D700 + Sigma 24-70mm F/2.8, 방안..]


    내 보물 중 하나인 레스폴 스탠다드와 크기비교. 정말 무식하게 작다...정말.


    저걸 건장한 성인남자(라 부르고 성인병에 퉁퉁부은 직장인이라 쓴다)가 잡고 연주하면 얼매나 없어보이겠냐만...


    소리가 통통 튄다고 어머니께서도 좋아하신다..





                  [ D700 + Sigma 24-70mm F/2.8, 방안..]


    보시다시피 깁슨로고 끝쪽 피니시가 갈라진 것이 안타깝다만...


    뭐..그냥 세월의 흔적이려니 하고 말란다. 더 이상 번지지만 않게 관리해야지..



    그나저나 내 레스폴 Peg는 튜울립형태의 노브도 아니고, 클래식한 노브도 아닌걸까. 어중간하네~




    댓글 2

    • 먹보91 2011.04.14 07:55 신고

      아... 레스폴... 정말 탐나게 멋지군요. ^^ 예전에 G"N"R의 슬래시가 레스폴을 들고 모자를 쓰고 말보로 담배를 물고 기타치는게 얼마나 멋있었던지... 이제는 다 추억이 되어버렸군요. ^^
      근데 우쿨렐레는 네줄이고 나일론 줄인거 같은데, 일반기타와는 코드도 다를테고 헷갈리진 않나요?
      그리고 네줄이라 표현해네는 화음에도 한계가 있을것 같기도 한데 일반적인 가요나 이런것들도 우쿨렐레로 소화가 가능한지 궁금합니다. 그리고 작아서 아무레도 울림도 적겠죠??

      • yoonoca 2011.04.14 11:26 신고

        저도 처음에는 슈퍼스트랫 모델들이 좋았습니다만..(켈러암이 달린 ESP King V 모델이 그렇게도 갖고 싶었는데...) 기타질을 좀 하다보니 빈티지한 녀석이 아무래도 소리의 다양성이 좋더군요.

        실력이 없어서 까랑까랑하고 똑똑한 펜더는 정복하지 못했고요..그냥 레스폴이나 SG로 뭉개기, 비비기를 많이 합니다 ^^;;;;;;;;

        우쿨렐레는 대부분 멜로디보다는 코드와 스트록 위주로 연주하는 악기다보니, 가요같은것도 그냥 코드로 연주해버리면 됩니다^^ 단, 기타보다 저음역이 부족하고 옥타브의 범위가 좁죠.

        코드부분은...개방현의 음이 다르다는 인지만 하면 쉽게 접근할 수 있는데다가, 기타보다 코드잡는게 수월해서 헷깔리지는 않는거 같아요. 오히려 기타에서 배운 스트록 때문에 리듬면에서 헤멜걸 하나 더 벌고 들어가는 셈이죠 ;)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