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감성 돋네. 닌텐도 Game & Watch Super Mario Bros. (슈퍼마리오 35주년 기념 한정판)
    Funny Widgets 2020. 12. 8. 00:24

    출처:구글링

    70년 중후반부터 80년대 초반생들까지, 집이 유복했거나 유복한 친구를 가졌던 사람은 한 번 정도 해 봤음직한 것이 있다. 계산기 같은 액정 화면을 가진 게임기. 유년시절에는 이런 게임 기류를 완구점이나 백화점뿐 아니라, 귀금속을 취급하는 시계방에서도 팔았었고 수리도 해 주었을 정도이니 당시 가격이 제법 되었으리란 상상이 가능하다. 

    나는 오렌지색의 하우징을 가진, 우주선이 운석을 피하는 이름없는 회사의 단순한 게임기를 가지고 있었지만, 그걸 가지고도 몇 년간 얼마나 잘 우려먹었는지 모르겠다. 그 외에는 잘 사는 녀석들의 집을 기웃거리면서 당대 제법 인기가 있던 게임기들 몇 가지를 해 볼 수 있었는데, 가장 기억나는 녀석은 역시 '스페이스호크 50'이라는 양쪽으로 손잡이를 잡고 미사일을 쏘던 슈팅게임기였으나, 기기의 견고함이나 버튼의 터치감을 생각하면 역시 닌텐도 Game&Watch가 되겠다. 특히 가장 재미있게 했던 Game&Watch시리즈는 위의 동키콩. 비디오 게임 버전보다 저게 더 재미있었을 정도.

    어쨌든, 슈퍼마리오 출시 35주년을 맞이하여 닌텐도에서 몇 가지 이벤트나 타사와 함께 콜라보를 하는 것 같다. 그 중 하나가 오늘 소개할 Game & Watch 슈퍼마리오 브라더스라는 '액정'게임기로, 내년 3월 까지 한정 판매한다고 한다.

    (아래 링크는 내년 3월 이후면 사라지겠지만...어쨌든 정보공유차)

    nintendo.co.kr/gamewatch/

     

    Game&Watch 슈퍼 마리오브라더스|닌텐도

    「Game&Watch」에서 마리오를 즐길 수 있는 『Game&Watch 슈퍼 마리오브라더스』의 공식 홈페이지입니다.

    www.nintendo.co.kr

    '한정'이라고 하면 또 마음속 무언가가 꿈틀거리게 되어, 결국 초회판 예약은 다 놓치고 어떻게 국전 매장의 쇼핑몰서 하나를 겟. 제품을 확인할 수 있게 되었다. 과연 과거의 기억이 꿈틀 꿈들 살아나게 될지 기대하면서.

    택배 포장을 푸니 금색의 화려한 포장이 나를 반긴다. 언뜻 과거의 포장이 이랬었나 싶은데 전혀 기억이 없다. 그도 그럴것이 일단 내가 직접 저 제품을 산 적이 없고, 당시 일제들은 대부분 보따리상을 통해 깡통시장에서 판매되는 제품들이 대부분이었기 때문에, 당시 일본서 바로 수입해온 제품들은 대부분 포장을 찾을 수 없었다. 학창 시절 흔히들 구입했었던 워크맨을 생각해 보면.

    다만 예전 NDSL등에서 판매했었던 Game & Watch Collection 등 타이틀에서 금색 포장을 차용한 것으로 미루어 과거 Game & Watch 시리즈가 금색이었구나 추정할 뿐이다.

    포장의 뒷면, 다른 것 보다 QR코드 옆의 게임기를 들고 있는 꾸러기 캐릭터가 과거 80년대 향수를 이상하게 자극한다. 이 제품에 어떤 기능이 수록되어 있는지 간단한 그림으로 표시해 주고 있다.

    전체 포장을 감싸는 외부의 PET재질 포장을 벗기면, 마치 80년대에 이렇게 팔았던 것 마냥 컬러 마리오 화면에서 Ball이라는 게임의 흑백 화면으로 바뀐다. 물론 마리오 35주년이니 그 얼굴은 마리오로 바뀌어 있음.

    여차저차 해서 포장을 풀고 본체를 본 순간. 

    전면. 질감을 느껴보시라 일부러 사진을 리사이징 하지 않음. 클릭하면 커집니다.

    일전 리뷰했던 RG-280V보다 기능은 아무것도 없는데 감탄사가 절로 나옴. 이건 과거에 Game & Watch를 경험해 봤던 세대면 감탄사가 아니 나올 수 없음. 외형은 말 그대로 과거 Game&Watch 패키지의 형태를 충실히 재현하고 있다. 돌출한 액정의 형태나 전면의 금속 패널, 뒷면의 오돌토돌한 플라스틱 질감부터 쫀득쫀득하면서 잘 눌릴 것 같은 고무 재질의 버튼까지(심지어 저 테두리에 붉은색 슈팅 버튼은 완전 과거의 망령이다). 변화된 컬러 액정과 옆구리의 USB-C type 충전 포트만이 제품이 30여 년 전 만들어진 제품이 아니란 것을 알 수 있는 증거이다. 예전 마리오 버전 게임보이 어드밴스 미크로를 중고로 입수할 때 보다 더 놀라움. 

    뒷면의 저 오톨도톨한 질감 또한 과거 Game & Watch에서 느꼈었던 바로 그 시각적, 촉각적 감각. 동전 배터리 넣는 곳이 없는 것이 차이라면 차이겠다.

    앞에서 보았듯, 기본 기능은 시계이다. 조그만 네모가 디스플레이의 끝에 붙어서 초를 표시해준다(5초 간격으로 흰색 네모에서 빨간색 네모로 바뀌어 표시도 됨). 분 단위가 바뀔 때 마다 마리오가 일일이 점프+주먹으로 쳐서 넘기게 되고, 30분 & 1시간 간격으로 스페셜한 시그널이 들어간다. 아무래도 LCD패널에다가 충전지가 들어가는 구조이니 만큼, 외부 전원이 연결되지 않고 방치하면 전원 방지차 3분 경과 시 슬립모드로 들어간다. 외부 전원이 연결되면 충전하면서 시계 화면이 계속 보인다. 한 가지 주의사항으로, 어댑터 인풋이 5V 200mA수준으로 비교적 낮은 편이다. 최근 스마트폰 충전기들이 급속 충전을 위해 기본 1A가 넘는 경우가 허다한데, 아무래도 저 전류 제품들에는 좋은 영향을 줄 수 없을 것이다. 닌텐도에서는 별매의 전용 전원을 사용하라 하고 있지만, 컴퓨터에 연결된 USB 허브나 USB 포트 자체를 사용해서 마일드하게 충전하는 것도 방법이겠다 싶다.

    게임은 슈퍼마리오 1,2, 그리고 과거 Game&Watch 게임 중 하나인 Ball 이 들어있다. 그럭저럭 액정 게임기의 이미지가 약간 들뜬 그 느낌을 잘 구현해 주고 있다. 두 개의 공을 저글링하면서 점점 빨라지는 속도에 맞추어 안 떨어뜨리고 잘 받는 것이 관건.

    각자 본 제품을 받아들이는 감정은 다르겠지만, 가장 아쉬운 부분 중 하나는 게임의 종류이다. 물론 마리오 출시 35주년을 기념하는 제품이기 때문에, 마리오의 비중이 높을 수 밖에 없다는 것은 인정하는 바이나, 내가 상품기획 입장이라면 제품 가격을 약간 올려서라도 아래와 같이 구성했을 것 같다.

    슈퍼마리오 1 & 3 + Game & Watch 게임 3종.

    슈퍼마리오 2가 다른 나라(특히 원 생산지인 일본)에서 어느정도 인기가 있었는지는 모르겠으나, 1 & 3에 비해서는 레거시 게임이라고 보기에는 어려운 점이 있지 않나 싶다 - 패미컴 디스크 시스템으로 판매되었고 그 플랫폼에서는 1위였다고는 하지만 역시 한국에서의 접근성은 거의 꽝이었던 것 같다. 더불어 Game&Watch를 표방했으면 캐릭터 얼굴을 Ball과 같이 마리오로 바꾸더라도 더 다양한 과거의 액정 게임들을 복각해서 탑재해 주었으면 좋지 않았을까 한다. 그렇다고 디지털화하기 어려운 것도 아닐 것이, 이미 NDSL이나 몇 가지 과거 플랫폼을 통해 Game&Watch collection을 만든 전례가 있기 때문이다 - 개인적으로 NDSL 보유 시절 놀동숲과 함께 가장 많이 즐겼던 게임이 본 collection title의 동키콩이었다.

    100% 만족할 수 있는 제품을 찾을 수 없더라마는, 첫인상에 너무 높은 기대를 품었던 까닭일까. 본래의 시계기능 외에 수록된 게임에서 계속 아쉬운 마음이 드는 것은 어쩔 수가 없다. 차라리 흑백 액정 게임 느낌으로 마리오를 리뉴얼했었더라도 오히려 더 좋았을 뻔했다 싶은데.

    어쨌든 근간에 RG게임기 제외하고 매우 만족스러운 지름을 이루어냈다. 2020년 최고의 지름인 듯. 심지어 소장용 미개봉품 하나, 그리고 주변 IT기기 좋아하는 지인들 선물로 단종되기 전에 몇 개 사놨다가 돌릴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임. 결론은 과거 Game & Watch갖고 계셨던 분들은 구입하면 후회는 없을 것임 다만 게임 컨텐츠가 조금 아쉬운 정도. 

    댓글 2

    • 먹보91 2020.12.08 08:26 신고

      결국 질렀네요. 아내님께 신고는 안했는데 그냥 저렴한 시계 샀다고 할까 합니다. 일단은 배송지를 회사로 해서 받아서 사용해보고 눈치봐서 들고다니면서 하던지 아니면 집에서 하던지 해야할 것 같습니다.
      스마일캐시 사용하고 포인트 약간 있는거 사용해서 43,890원 결제 했습니다. 이정도는 나 자신을 위해 한번 사용하는것도 나쁘진 않다고 생각합니다.
      비슷한 가격대의 RG351P를 살까 생각하다가 게임 많이 할것도 아니고 집에 있는 게임도 안하고 계속 모으는짓만 하고 있는데 싶어서 마음을 접었습니다.
      오랜만에 마리오 해보겠네요.
      제가 어릴땐 부잣집 애들만 닌텐도를 가지고 있어서 주로 흙놀이와 메뚜기 잡고 놀던 저와는 거리가 멀었지요. 오히려 중학교때 친구집에서 봤던 플스를 가지고 싶어했고 철권을 하며 친구와 즐거워했던 기억이 납니다. ^^

      • yoonoca 2020.12.08 11:48 신고

        셀프 크리스마스 선물 하셨네요. 저 개인적으로는 올 한해 가장 후회없는 지름 1순위였습니다. 물론 여전히 슈마2를 넣어준 것은 불만입니다만 - 못난 반골 정신 때문에 영원히 하지 않을 듯 합니다 - 오히려 게임 개수가 적으니 맨날 레트로게임기에서 시험용으로 돌리다가 한 대 죽으면 바로 꺼버리는 마리오를 game over볼 때 까지 해 본것이 거의 몇 년 만인지 모르겠습니다. 시계로 돌렸다 다시 들어가면 이어하기가 가능하니 편리합니다. 뭐 암만 노력해도 world 4이상을 못 넘기는게 제 한계지만요.

        그리고 Ball 게임은 은근 아무 생각 없이 제 몸의 반사신경만을 이용해서 즐길 수 있는 정말 오래간만에 만난 단순게임입니다. 역시 게임은 단순한 룰이 최고군요.

        개인적으로는 저걸 거치할 수 있는 쌈박한 스탠드가 있으면 간혹 충전하면서 시계 용도로 잘 써먹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만.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