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2021년 새해 개인용 컴퓨터 변경.
    Funny Widgets 2021. 1. 9. 22:57

    출처: 레노보 사이트

    먼저 2021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블로그가 잠시 뜸했던 변명을 좀 풀어보자면, 본의 아니게 새해맞이와 동시에 개인용 및 블로그 업로드용으로 잘 사용하던 쭝국산 셀러론 J1900 임베디드 mini PC가, 집안의 세탁기/건조기의 전력량을 견디지 못해 두꺼비집이 셧다운 됨과 동시에 맛이 가버렸다. 사실 작년 12월에 똑같이 전력 오버플로우가 발생, PC가 강제 종료되었고 그 이후에 OS용 32Gb SSD와는 별개로 큰 용량의 프로그램 설치와 PC 내장 데이타 보관용으로 사용하던 WD 하드가 '또록' 하는 소리와 함께 자주 연결이 끊어지는 문제가 발생 (구매한 지 2년도 채 안된 듯...), 1TB의 2.5인치 씨게이트 하드로 변경 해 놓은 상태였다. 부팅이 잘 되지 않는 것을 보니 SSD가 맛이 갔거나 보드 어딘가가 문제 있는 듯. 이번이 WD HDD는 첫 경험이었는데 나와는 맞지 않는 듯하다. 컴퓨터를 사용해 온 이래 지금까지 샘숭, 씨게이트, 도시바 3사 하드 쓰면서 컴퓨터가 오래돼서 못쓰게 된 경우는 많았으나 한 번도 하드가 뻑이가서 문제가 된 적은 없었는데... 앞으로 웬디는 못쓰겠다.

     간혹 모바일로 사용하던 12년 식 삼성 아티브 타블렛 PC는 램 용량 문제인지(4기가 램이 업그레이드할 수 없게 솔더링) 엄청 느려졌고, 11년식 맥미니는 최근 자기 스스로 맞지도 않는 OS 모하비를 깔겠다고 자기 혼자 난리를 치더니 결국 맛이 가서, OS를 재설치하지 않으면 사용할 수 없게 되어버렸는데 그걸 복구하고 앉았을 시간과 의지가 없다 - 다행히 최근 맥북에서 문제 되는 벽돌 현상은 발생하지 아니함.

     그래서 개인용 컴퓨터 후속 방안을 고민하던 차, 내무부 장관께서 쿨하게 '사용하던 컴퓨터 다 오래됐으니 그냥 새로 사셈. 또 맛가면 안되니 데탑 대신 놋북을 사셈' 하면서 사고 싶은 모델을 골라주면 자기가 주문해 주겠다는 것이다.

    갑작스러운 집사람의 제안에 멍석을 깔아줘도 뭘 사야 할지 무척 망설여졌었는데, 한창을 구르며 고민하다가 결국 위의 사진에서 보는 ThinkPad X390을 구매했고 결정까지의 과정을 아래와 같이 정리.

    * 컴퓨터 주요 사용처

     - 관공서 서류발급/정리 및 서류 작업

     - 사진/동영상 등 미디어 저장용 : 노트북 자체 용도로는 맞지 않으니 외장 하드를 구매하든, DAS를 장착하든 해야 할 듯.

     - 유튜브 감상용

     - GuitarPro 구동용

     - 블로그 포스팅용 (...)

     - 가끔 도스박스나 MAME32 돌리는 정도.

     

    * 검토 한 manufacturer

    1. 애플 랩탑 제품군. 최근 과거와 달리 관심도가 꽤 멀어졌다. 뭐 과거 PowerPC 계열의 맥들도 잘 썼었으니 ARM 계열의 M1을 장착한 새로운 랩탑 계열을 사용하더라도 큰 문제없이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강하게 확신하지만 - 지금도 그렇게 생각하지만 특히 10년 전부터 '모바일'중심의 컴퓨팅 환경이라면 MacOS가 가장 superior concept이라고 생각했었다 - 아무래도 집에 제대로 된 컴퓨터가 한 대 정도 있어야 한다면 이러니 저러니 해도 우리나라에선 Windows가 돌아가는 컴퓨터여야 한다. 아직 관공서에서 출력해주는 공문 같은 것들은 Mac/Linux friendly 하지는 않으니까. 결정적으로, 만족스러운 사양의 맥북 프로 정도 사려면 최저가라도 160만 원이 넘고, CTO사양을 붙여야 웬만해서 오래 잘 쓸 것 같다... 딴 것 보다 가격보고 이제 애플의 신품은, 내가 로또를 맞지 않는 한 필수 장비로써는 사용할 수 없겠구나... 하고 일순위로 포기했다. 대다수가 사용하는 Windows가 편하고 Android가 편한 것 보니 이제 나도 정말 아재가 되어 버린 듯.

    2. 국내 대기업 제품군 - 샘송&엘지. 최근 두 회사의 랩탑 군들이 꽤 잘 나오는 듯하다. 가격군도 폭넓고, 무엇보다 가장 좋은 AS 능력을 갖고 있으니. 아티브 사용하면서 특별히 큰 불만도 없었다(화면 잔상 생기는 것은 좀...). 다만 너무 평범해서 뭔가 애정을 쏟아가면서 관리하지는 않을 듯함. 그래서 슬며시 순위 밖으로 뺌.

    3. HP - 회사 업무용 노트북으로 10여 년을 사용하고 있고 벌써 4대째 교체를 했지만, 한마디로 극혐. 다만 며칠 전 교체된 Z-book은 키감도 쫀득한 편이고 화면도 예전과 달리 화사하며, 터치패드도 과거와 달리 불량끼를 보이지 않는다. 하지만 교체 전 사용했던 모델(모델명 조차도 기억나지 않음)이 배터리가 부풀고, 이런저런 자잘한 문제가 워낙 많았던 관계로 금번 교체 주기가 꽤 짧았었고, 이런 누적된 품질 결함 경험으로 HP에 대한 내 신뢰도는 바닥을 찍고 있다.

    4. MSI나 한성 등, 가성 비형 노트북 - 가격도 저렴하고 바닥에서 뭍으로 사양을 끌어올리는 재미도 있는 제품들이지만, 항상 그렇지만 노트북에 대단한 것을 기대하고 싶지는 않다. 그리고 40이 넘어가니 메이커 제품이 아닌 것을 사용하는 것이 마치 거대한 도전같이 느껴지고 뭔갈 달아주고 보강하는 작업들이 막일같이 느껴져서 이내 포기했다.

    5. Dell, ASUS 등의 maker - I'm sorry but out of 안중 even case 4... 그래도 15년 넘어가는 두 대의 24" Dell 모니터는 잘 쓰고 있음.

    6. MS 서피스 프로 - 현재 7까지 나와있고, 윈도우즈와 가장 호환성이 좋은(좋을 수밖에 없겠지...) 태블릿 PC가 되겠다. 불행히도, 이미 모든 계획이 다 마무리되고 본 포스팅을 작성하는 순간 '아, 이게 있었지'라고 기억 나 버렸다. 살 것을 선택하고 구매 버튼을 누르기 전까지 생각조차 하지 않았다는 것. 뭐 화살은 떠나버렸고, 그냥 자기 위안을 삼자면 현재 기본 사양의 가격이 생각했던 예산을 약간 초과하는 가격으로 형성되어 있어, 이걸로 결정했더라도 오랫동안 고민했었을 듯하다. 아무튼 이번 기회는 아니었던 것으로.

    6. 레노보 씽크패드. 과거 IBM 시절 사용했었던 R50시리즈, 그리고 내 생애 인생 노트북이었던 S30의 좋은 추억이 가득했던 메이커이지만, 레노보 것이 되고 나서는 한 번도 쳐다본 적도, 구매해서 써 본 적도 없었다. 뭐 R시리즈에서 맥북으로 컴퓨터를 바꿀 무렵에는 아직은 선뜻 손이 가지 않는 '중국' 회사로 '싱크패드' 브랜드와 리소스가 넘어가는 시기였기에, 그 이미지가 너무 실망스러워 다시는 뒤돌아보지 않겠다 다짐했는데... 막상 지금 와서 신품으로 Windows가 돌아가는 노트북을 사려고 하니 딱히 씽크패드 말고는 다른 브랜드가 생각이 나지 않더라는 것이다. 그래서 속는 셈 치고 레노보 홈페이지를 들어가서 그 까맣고 빨간 콩을 가진 머신들의 모습을 잠시 감상하고 있노라니... 그래 이거네. 한 거다.

    Thinkpad S30, 출처: 위키피디아

    ... 제품을 왜 항상 이런 식으로 구매를 하는지 모르겠지만 stereotype이 강한 이 성격을 정말 어찌하면 좋을꼬.

    어쨌든 어느 회사의 제품을 살지 결정을 내리고 난 뒤 이제는 구체적으로 제품을 정해야 하는 시간이 되었는데, S30때의 경험도 있고 일단 14인치 이상의 무겁고 거대한 랩탑은 갖고 싶지 않더라는 것이다. 그래서 13인치 아래의 제품을 알아보던 차에 과거부터 휴대용으로 유명했던 X series code가 현시대에도 남아있는 것을 보게 되었고, 그중 flagship이라 할 수 있는 X1 제품군을 보다가 가격에 뜨억 하고 숨을 돌려보니 X390이라는 하위 모델이 있더라는 것이다. 대략 2019년에 출시된 모델이라 약간은 시대에 뒤떨어진 것 같은 느낌도 있고, 그래서 생각 같아선 레노보 사이트에서 CTO사양으로 몇 가지 후달리는 기능들을 추가해서 사고 싶었지만, 와이프 눈치도 보이고 그냥 인텔 i7 8세대, 8기가 램에 256 SSD 달린 초기형 기본사양으로 요청 완료했다.

    이렇게 하여 2004년 이후 개인 신품 PC를 윈도우즈 랩탑으로 갖추게 됨. 오늘은 뜸한 포스팅을 이어가고자 하는 의미로 일단 먼저 운을 띄운 것이니, 제품을 받고 제품이 어떠했었는지에 대한 이야기는 다음에.

    댓글 4

    • 동용 2021.01.11 13:09

      windows 하고 macos 를 app 들 돌아가는 양상하고 OS책으로 공부해 본 내용을 종합해 보니까
      전자는 개별기능의 극대화가 초점이고 후자는 종합적인 조화가 초점이더군요.
      전술적으로는 윈도우즈, 작전술적으로는 맥-유닉스 가 좋네요.
      일반인이 쓰는 app 들은 주로 개별기능을 하나씩 순차적으로 쓰는 게 보통이죠

      전문가가 쓰는 app 조차도 주로 개별기능을 하나씩 순차적으로 쓰는 게 보통이라서
      윈도우즈가 더 편하고 성능이 좋아보이는 건 당연합니다.
      심지어 3D 조차도 쓸데없이 화면그리기 부담 큰 거 제외하면 기능자체의 동시몰아치기는 적은 편
      이라서 윈도우즈가 편하지만 저는 그 동시몰아치기를 할 생각이라 유닉스쪽에 관심...

      반응성 자체는 구조상 윈도우즈가 빠른데, 그 빠른 반응성이 유연성과는 좀 다른 문제더군요.
      제가 하려는 건 사실 반응성이 빨라야 되지만, 개별 기능의 부담을 확 줄여줘서 반응성을
      해결하면 남은 건 오히려 느리면서 유연한 유닉스계열의 장점이 더 적합하지 않을까 하네요
      예상되는 사용자 요구내용을 미리 메모리에 쫙 깔면 스케쥴링이 느려도 될 듯 하다는 것도 있구요.

      ---
      씽크패드는 배터리나 디스플레이등이 신뢰할 만한 가요?
      맥 제품들은 배터리 ,디스플레이도 복불복이 많은 느낌입니다.
      저도 iphone 이 가끔씩 불안해서 맥은 오로지 맥미니만 쓰고 있네요.
      언젠가는 실력이 늘어서 유닉스 계열들을 자유자재로 쓸 수 있어야 할 텐데요..

      • yoonoca 2021.01.11 14:10 신고

        과거 Apple이 자사 컴퓨터의 능력을 홍보할 때 사용했던 CISC vs. RISC 같은거 말인가? 확실히 Mac 쪽이 전통적으로 환경 내 '연결성'측면에서는 탁월한 바가 있지. 그 말인 즉슨 역설적으로 유저나 개발자에게 자유도는 보장하지 않겠다는 말과 일맥 상통할 듯.

        요즘 애플 제품군에서 가장 아쉬운 부분이 '모든 환경을 애플이 다 해먹을려고 하는'부분인데, 적어도 특정 3rd party가 플랫폼 내에서 괄목할만하게 발전하면 잡아 먹거나 교묘하게 흉내내서 경쟁하던 때와는 달리, 처음부터 끝까지 애플 혼자서 다 하려고 해서 시스템적으로는 확장할 만한 여지를 주지 않는다는 것.

        물론 시스템 그 자체를 이용해서 결과를 만드는 자 말고, 시스템을 단순한 툴로이용하여 다른 차원의 결과물들을 만들어 내는 사람들에게는, 엔지니어링 관련해서는 생각할 필요가 없으니 더 할 나위 없는 전문성과 자유도를 얻을 수도 있겠지. 하우징 뒤쪽에 매끈하게 잘 가공된 애플 로고를 보면서. 100만원짜리 모니터 지지대나 90만원짜리 바퀴를 맥프로에 액세서리로 달면서. - 디자이너나 뭐 그런 부류 말이지.

        과거 재야의 고수들이 자기 지식을 총 동원하여 만들어내었던 소규모의 app 조차, App store라는 이름으로 Apple이 모두 통제하려고 하니 말 다했지...

        반면 돌이켜 생각해보니 윈도우즈의 그 '방만함'이 x86 계열의 카오스한 환경에서도 나름의 점유율을 유지하면서 일반적인 PC유저들에게 써지고 있는 비결이 아닌가 싶기도 하네. 코어 커널과 일부 업무용 tools (오피스)만을 쥐고 나머지는 PC가 맛이가든 유저가 알아서 하라는 것이나 다름 없으니(DLL은 말도 못하게 엉망이 되지만 그래도 코어 커널은 뭔가 범접할 수 없을 것만 같은 느낌적인 느낌이 있으니).

        말인 즉슨, 요즘 Apple system이 좀 답답해졌다고나 할까. 마치 바른 길로 가라고 엄청나게 강제하는 엄한 부모같은 그런. 옛날부터 '강요하는 자'와 엄청나게 척을 지는 성격이라, 더 그런 듯. 더불어 옛날 스탠드형 호빵맥이나 큐브같이 전위적인 엔지니어링도 더이상 나오는 것 같지 않고.

        씽크패드는...지금 와서는 '이것이 강력한 tool이다'라고 말할 수 있는 입장은 아닌 것 같네. 과거 IBM era 때는 '돈만 여유롭다면 호갱이 되도 좋으니 사라'고 말 할 수 있겠지만, 단편적으로 제품을 갖고와서 며칠 써 보니 레노보가 이끄는 씽크패드는 그때와 같다고 절대 말 할 수 없는, 너무 속세로 내려와 버린 제품이 되어버린 것 같다. 차제에 좀 더 상세히 말할 기회가 있을 것 같으니 TMI는 여기까지.

      • 동용 2021.01.11 14:40

        구조상 윈도우즈는 약간 영국스럽고 맥은 약간 프랑스 스러운 데가 있네요.
        영국 식민통치가 윈도우 방식이고 프랑스 식민통치가 맥 방식이긴 합니다.
        그래서 프랑스 식민지였던 나라에서 바로 그 자유도 박탈에 대한 불만이 엄청 높죠.
        실제로 현지인의 재량이 없으니 자생력마저 사라져 영국식민지보다 가난하기까지 ...
        타히티에서는 프랑스 장관이 오니까 영국국기,미국국기 휘두르며 욕을 한 사건도 있죠.

        제가 말한 전술 vs 작전술 이야기는 os내부 부속품들의 유형화 정도에 관한 건데...
        윈도우는 성능극대화를 위해 최적화를 계속 시키다 보니 특수화가 심해서 충격에 약한데,
        이를테면 폴더의 경우에 윈도우는 폴더형식이 따로 있지만, 유닉스는 폴더형식= 파일형식 이라든가..
        등등 유형화가 적게 된 유닉스가 아무래도 부속품간의 호환으로 유연해서 충격에 강하겠죠.

        윈도우에서 돌아가는 가상화된 리눅스가 오히려 윈도우 자체보다 네트워크 접속이 더 빠르거나..
        모바일에서 윈도우 박살난 거 보면 요즘 MS에서도 리눅스 언급 많이 하는 것도 당연합니다.
        일본쪽 협력 대상이 다중네트워크 환경에 의한 시스템 같은 걸 생각하고 있어서
        보편성이 강해서 네트워크가 안정적인 유닉스계가 시스템 중추가 되어야 하지 않을까 예상중입니다.

        저도 리눅스 계열을 잘 모르기도 하다 보니 완제품이 된 맥을 접근성 단계로 관찰, 공부하는 거라
        결국 리눅스 계열로 가야 하는 데 아직 갈길이 넘 멀다는 거죠.
        그래서 유닉스계 공부할 겸, 맥 생태계 자체도 활용할 겸 해서 우선 순위에다가 놨는데....
        맥을 유닉스계 공부용으로 사용하기에는 맥 os 가 유닉스계의 일원으로 보편성이 부족하고
        그 생태계도 활용도가 낮다고 보시나요 ?

      • yoonoca 2021.01.11 16:14 신고

        인터넷에 찾아보니 이런 내용이 있네.

        https://www.clien.net/service/amp/board/park/8383468

        결국 Mac OS X도 자기네들의 목적을 위해서 Unix를 이용만 한 것이므로, Unix/Linux의 정수를 맛보려면 역시 애초부터 정공법으로 나가는 것이 방법일 듯 싶은데.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