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렉삼이...(LX3)
    Camera & Picture 2010. 4. 7. 00:38
    앞서 포스팅한 이캐백이 (K200D) 와 함께, 8개월 전 영입한 녀석이 있으니, 바로 '렉삼이'라고 불리는 DMC-LX3.
    '가난한 자의 라이카'로 D-LUX4와 기계를 같이쓰는 바로 그 렉삼이이다.

    지금은 은색 루믹스 양각 로고위에 강력 3M 뽄드로 연구소 현미경 Light Unit을 방출하면서 생긴 Leitz 로고를 붙여놓았다;;;
    원래 렉삼이 이전에 초기 익서스의 망령으로 불리우는 A70 시리즈를 갖고 있었으나, DSLR의 망령에 사로잡혀 거의 손을 대고 있지 않다가 최근에 양도되었고, 분실되었다...

    렉삼이를 들이게 된 연유는 작년 2월 독일 출장때부터 이케백이를 장비하면서 생긴 문제로,
                        <2009.2. 뮌헨 시의회 건물이던가...?>
                     
    이런거나,
                       <2009.9. 도쿄, 아사쿠사>
    이런거나,
                                           <2009.9. 도쿄 오다이바 대관람차....하찌미쯔와크로바...>

    이런거를 찍을 때 다 좋긴 했지만 DSLR이 가진 부피와 무게를 출장길에 감당할 수 없는 문제가 있었다.
    뭐 혼자가는 출장이라면 그런 걱정 할 필요가 없지만 3보 걷고 사진찍고 하는 것을 감당치 못하는 일행과 이동을 같이하려면 어쩔 수 없는 노릇 아닌가....

    그냥 가벼운 디카는 왠지 '외국인 관광객' 내지는 '낮선 출장객'으로 밖에 보이지 않을 것 같고, 사진을 찍을 때 모드 선택의 한계로 운신의 폭이 좁을 듯 하여 되도록 size가 작은 하이엔드를 물색하기 시작했고...리코/시그마/루믹스로 그 포커스가 좁아졌다(캐논 G10은 아웃오브안중...).

    결국 이가 아님 잇몸이라고, Leica를 선택하지 못하면 렌즈라도 감수받은 그녀석을 써 보자 싶어 렉삼이로 낙점.

    그런데 이게 의외로 골때리는게, 바로 흑백 mode에서 나타나는 사진 꼴이다.
    주로 장면 모드의 high dynamic 흑백 mode와, 일반적인 선택 모드에서의 dynamic mode 에서 나타나는데, 의외로 녀석이 사진을 거짓말같이 뽑아내더라는 것이다. 느낌이 좋게.
                       <해운대 우동 뒷길. High Dynamic mode>

                       <해운대 홈플러스. Dynamic mode>

                       <부암동 골목. Dynamic mode>
     
    얼핏 보면 토익 LC part 1 에 나오는 사진과 같은 재미있는 모습을 보여줘서, 나름 만족하고 사용한다.
    근데 렉삼이만 뽑았다 하면 이젠 대부분 컬러보다는 흑백을 위주로 촬영하게 되는데..솔직히 컬러는 녹색, 노랑끼가 심해서 내 취향과는 좀 거리가 먼 편이다. 게다가 최대 개방이 f2.0이라 왠만한 실내사진은 쉽게쉽게 뽑아주고 있고, 광각을 좋아하는 내 취향과도 일맥상통한다.

    문제는 위의 연유로 뽑은 렉삼이를 출장길에 2회 가량 장비하고 출발하였으나, 대부분 일정에 쫒겨 그때같이 사진을 찍을 여유가 없더라는;;; 그래서 대부분 아이폰으로 그냥 급조된 사진만 막 찍게 된다....마가꼈나;;;

    흔들림은 이캐백이보다는 취약하지만, 나름 재미있는 사진을 뽑아주고 있고 '출사'를 목적으로 가지 않는 한 간단한 스냅사진은 역시 부피가 작은 녀석의 압승이다. 그렇다고 촬영 모드도 일반적인 보급형 DSLR 보다 떨어지는 것도 아닌 것 같다.

    당분간 이 두녀석 체제로 길게 갈 듯. 이제 화소경쟁은 딱히 의미가 없는 듯 하니...H/W보다 S/W에 치중해야지..

    댓글 6

    • 雨夜 2010.04.07 17:47

      이것이 말로만 듣던 렉삼이군요. 개인적으로는 라이카에 대한 평은 8할이 거품이라고 생각하기에 렉삼에 대한 인상도 그닥 좋지가 않은데... 함 빌려주시면 잘 쓰도록 하죠 ㅋㅋ
      요즘은 사진취미도 시들시들해서인지 멋진 사진을 뽑아내는 것보다 웃고떠들면서 찍은 초점도 안 맞고 흔들린 사진이 더 맘에 들더라구요. 이렇게 나이가 들어가나 봅니다;;;

      • yoonoca 2010.04.09 16:26

        과거 수제작 할 때의 라이츠의 명성과, 블레송이라는 아저씨 때문에 생긴 망령이 아닌가 싶어..ㅎㅎ
        저 녀석도 내가 알기론 라이카 렌즈가 아닌, 라이카에서 '감수'받은 녀석으로 알고있다. 샘송이 슈나이더 렌즈라고 해 놓고 슈나이더에서 '감수'받은 놈이라고 했듯이 말야..
        그나저나 샘송은 예전에 롤라이 인수해서 소스를 많이 빼 먹었나 몰라...요새 과거 워크맨 같은 속도로 똑딱이 신제품을 내 놓더군..ㅋㅋ

    • 케이치 2010.04.08 02:53

      애초에 라이카와 파나소닉은 Digilux1 이 나올 당시부터 외관만 다른... 같은 카메라였죠.
      ㅎㅎ 뭐 최근에 M8나 M9, X1나오면서 다른 길 가지만..
      혹자는 라이카 바디랑 뭐 컬러셋팅이 다르니 뭐니 하지만..
      그냥 외관만 다르다에 저도 동의하는 편입니다. (하지만 라이카가 외관을 너무 이쁘게 만드니..쩝..)
      멋진 사진보다 그냥 즐거운 사진이 좋긴한데... 즐거울 일이 별로 없;;;; 와우 스크릿샷?! (응?)

      • yoonoca 2010.04.09 16:30

        뭐 이러니 저러니 덮어두고, 똑딱이나 DSLR에서 못느꼈던 재미있는 사진을 저녀석으로 많이 건지는건 사실이야.
        그나저나 X1은 좀 구미가 당기긴 하는데, 역시 이놈의 벼락같은 가격은 사람을 오그라들게 하는군.
        요샌 라이카렌즈보다는 Carl Zeiss 렌즈를 함 써보고 싶은데...PENTAX mount용도 있다고 하니.

    • 케이치 2010.04.09 20:55

      짜이즈 zk마운트 말씀이시군요. 뭐 일단 콘탁스 시절 짜이즈(C/Y마운트)를 좋아하는 저로서는 글쎄.. 합니다만..
      개인적 경험으로는 라이카렌즈보다 짜이즈 렌즈가 좀 더 눈에 띄는 결과를 주는 거같습니다.
      하지만 zk를 구하신다고 해도 아마 되팔기는 쉽지 않으실듯.
      우선 소니마운트를 제외한 짜이즈는 모두 수동렌즈이고 아울러 zk는 zf(니콘마운트)만큼 수요가 없어서
      행여나 기변시 되팔기가 쉽지 않지요.
      X1은 저도 이래저래 알아보고 있기는 한데.. 그만한 가격에 그만한 퍼포먼스를 주는지는 의심이..
      뭣보다 센서가 소니센서이고 (M8 M9는 코닥센서..) af속도가 더디다는 소문이 있더군요.
      뭐 디자인은 인정.

      • yoonoca 2010.04.12 00:00 신고

        뭐...SMC A50.4 덕택에 MF는 익숙함. 심지어는 AF렌즈도 답답하면 MF로 변환해서 찍는 마당에....
        (AF응답이 느린 펜탁스에서는 어쩔 수 없이 가지게 되는 실력인듯 함;;;)
        말은 이렇게 해도, 더이상 렌즈는 지르지 않겠다고 '그분'과 약속을 했기 때문에, 이제 렌즈 4개 (번들18-55, 번들50-200, A50.4, Sigma 18-50)으로 끝까지가야지...
        렌즈 4개도 많긴 많군;;; 환산 50mm근방 단렌즈 하나만 있어도 족할것을;;;

Designed by Tistory.